기업과산업  소비자·유통

엔씨소프트, 리니지M 흥행 덕분에 3분기 역대 최대실적

이승용 기자 romancer@businesspost.co.kr 2017-11-09 15:42:22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엔씨소프트가 모바일게임 ‘리니지M’ 흥행에 힘입어 3분기에 역대 최대 분기 실적을 냈다.

엔씨소프트는 3분기에 매출 7273억 원, 영업이익 3278억 원을 냈다고 8일 밝혔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매출은 234%, 영업이익은 403%가 늘어났다.
 
엔씨소프트, 리니지M 흥행 덕분에 3분기 역대 최대실적
▲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

2분기와 비교하면 매출은 181%, 영업이익은 773% 증가했다. 엔씨소프트의 이번 3분기 실적은 역대 최대 분기 실적이다.

지역별 매출은 한국이 6301억 원, 북미와 유럽이 323억 원, 일본 104억 원, 대만 99억 원이었다. 로열티 수입은 436억 원이었다.

제품별 매출은 PC온라인게임 ‘리니지’가 354억 원, ‘리니지2’가 156억 원, ‘아이온’은 102억 원, ‘블레이드앤소울’ 380억 원, ‘길드워2’ 201억 원이었고 모바일게임 매출은 5510억 원이었다.

모바일게임 매출은 2분기보다 488%가 늘어났는데 리니지M 출시 덕분이다.

엔씨소프트는 6월21일 리니지M을 출시했는데 현재 구글 애플리케이션(앱)에서 최고 매출 1위를 차지하고 있다.

엔씨소프트는 리니지M 1일 매출을 높게 유지하기 위해 11월1일 리니지M에 공성전 콘텐츠를 업데이트했다. 올해 안으로 개인간 아이템거래 기능도 도입한다.

윤재수 엔씨소프트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이날 실적발표 컨퍼런스 콜에서 “개인간 아이템거래 기능 도입을 위한 기술적 준비는 끝났다”며 “적절한 시점에 공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해외시장 진출도 준비하고 있다.

윤 CFO는 “해외시장은 대만이 가장 크고 중요하다”며 “국내 출시된 리니지M을 그대로 해외에 출시할 지는 내부적으로 논의중”이라고 말했다.

그는 “지금 개발하는 게임들은 글로벌시장을 목표를 삼고 이에 맞는 게임스타일을 고려하며 개발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엔씨소프트는 내년 초부터 국내에 새 모바일게임들을 순차적으로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윤 CFO는 “블레이드앤소울2와 리니지2M, 아이온 템페스트 등 모바일 대규모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3종은 내년 초부터 보여드릴 수 있을 것”이라며 “이밖에도 새로 출시될 게임이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승용 기자]

인기기사

삼성중공업 LNG 이중연료 컨테이너선 6척 수주, 추가 12척 협상 중 김호현 기자
공공기관 경영평가 발표 임박, 작년 낙제생 코레일 LH 한전 올해 성적은? 이상호 기자
삼성전자 SK하이닉스 글로벌 투자자에 '엔비디아 대안' 주목, "주가 저평가" 김용원 기자
한화오션 원유운반선 3척 수주 임박, 오만과 그리스 선사에 2026년 인도 류근영 기자
SK온, '상온에서 구동'되는 리튬메탈 배터리용 고분자 전해질 개발 나병현 기자
HJ중공업, 5600억 새만금국제공항 건설공사 실시설계적격자로 뽑혀 류수재 기자
DL이앤씨, 2450억 규모 GTX-B 재정구간 제3-1공구 노반시설 기타공사 수주 장상유 기자
[여론조사꽃] 윤석열 지지율 27.6%, 정당지지도 민주 39.8% 국힘 27.9% 김대철 기자
ASML 차세대 '하이퍼NA' EUV도 속도 낸다, AI 반도체 공급망 주역으로 부상 김용원 기자
'애플 인텔리전스' 상용화 늦어져, AI 기능 고도화와 외국어 학습에 시간 필요 김용원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