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소비자·유통

신세계, 면세점사업 흑자전환해 3분기 실적 급증

조은아 기자 euna@businesspost.co.kr 2017-11-06 18:28:11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신세계가 3분기에 신세계DF의 흑자전환에 힘입어 영업이익이 크게 늘었다.

신세계는 3분기에 연결기준으로 매출 9853억 원, 영업이익 743억 원을 거뒀다고 6일 밝혔다.
 
신세계, 면세점사업 흑자전환해 3분기 실적 급증
▲ 장재영 신세계 대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매출은 34.3%, 영업이익은 80.4% 증가했다. 순이익은 440억 원으로 지난해 3분기보다 617.8%나 늘었다.

신세계 관계자는 "신세계DF의 영업이익이 당기순이익에도 영향을 줬고 2015년에 신종자본증권을 달러로 발행했는데 환율변동에 따른 외화 평가이익이 발생해 당기순이익이 급증했다”고 설명했다.

신세계의 100% 자회사 신세계DF가 운영하는 신세계면세점 명동점이 3분기에 첫 분기 흑자를 내면서 실적개선을 이끌었다. 신세계면세점 명동점은 지난해 5월 개장했다.

신세계DF는 3분기에 매출 2707억 원 영업이익 97억 원을 냈다. 지난해 3분기에 매출 993억 원, 영업손실 197억을 냈는데 올해 3분기에 매출은 173% 증가하고 영업이익이 294억 원 개선됐다.

신세계DF 관계자는 “중국의 금한령으로 중국인 단체여행객이 급감하면서 하루평균 매출이 30억 원까지 하락하기도 했으나 지난달 하루평균 매출이 48억 원까지 올랐다”고 설명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은아 기자]

인기기사

글로벌 챗GPT 열풍, KT SK텔레콤 개발 한국형 챗봇 어디까지 왔나 나병현 기자
[채널Who] 포스코케미칼 롯데케미칼, 전고체 배터리 음극재 개발 '착착' 류근영 기자
[백브리핑] '국민차' 자리잡은 37세 그랜저, 해외에서는 왜 인기가 없을까 허원석 기자
하이투자 “챗GPT로 인공지능 대중화 성큼, 플리토 위세아이텍 주목” 조장우 기자
주류업계도 '헬시플레저' 열풍, 하이트진로 롯데칠성음료 '다운' 대결 신재희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