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소비자·유통

현대그린푸드, 쿠웨이트에서 단체급식 규모 두 배로 키워

서하나 기자 hana@businesspost.co.kr 2017-11-01 11:27:58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현대백화점그룹의 현대그린푸드가 해외에서 단체급식사업의 규모를 키우고 있다.

현대그린푸드는 쿠웨이트 국영 정유회사(KNPC)가 운영하는 쿠웨이트 알주르 액화천연가스(LNG) 터미널에 공급하는 단체급식 규모를 기존 150억 원에서 300억 원으로 늘린다고 1일 밝혔다.
 
현대그린푸드, 쿠웨이트에서 단체급식 규모 두 배로 키워
▲ 박홍진 현대그린푸드 대표이사.

지난해 현대그린푸드가 해외급식사업에서 벌어들인 매출 650억 원의 절반가량에 해당하는 규모다.

쿠웨이트 알주르 액화천연가스 터미널은 쿠웨이트 정부의 주도로 이뤄지고 있는 약 3조3540억 원(30억 달러) 규모의 초대형 건설공사다.

현대그린푸드는 5년 동안 모두 15개의 단체급식식당을 운영하게 된다. 한국, 유럽, 인도, 필리핀 등 근로자 7천 여명에게 하루 최대 3만 끼의 식사를 제공한다.

현대그린푸드 관계자는 “쿠웨이트 국영 정유회사에서 4월 계약 이후 공급규모의 확대를 제의해 왔다”며 “그동안 쿠웨이트 국영 알주르 정유공장의 단체급식 운영에 따른 회사 측의 높은 만족도가 추가 공급확대로 이어진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그린푸드는 최근 풀무원 등 국내 식품회사들과 함께 해외수출 판권계약을 맺었다. 앞으로 조미료, 소스 등 가공식품을 아랍에미레이트와 호주 등 신흥시장에 수출하기로 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서하나 기자]

인기기사

스튜디오미르 일반 공모청약 경쟁률 1593대1, 2월7일 코스닥 상장 정희경 기자
[채널Who] 2023년 휴미라 '기회', 셀트리온 삼성바이오에피스 준비됐다 윤휘종 기자
[모닝컨설트] 윤석열 지지율 23%, 세계 22개국 지도자 중 가장 낮아 김대철 기자
신한투자 “에스피지, 로봇산업 성장에 따른 감속기 수요 증가에 수혜” 조장우 기자
[부동산VIEW] 둔촌주공 완판 실패와 선 넘은 정부 미분양 대책이 걱정되는 이유 이태경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