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과머니  증시시황·전망

대한항공 목표주가 떨어져, 저가매수는 유효

이규연 기자 nuevacarta@businesspost.co.kr 2017-09-29 09:21:25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대한항공 목표주가가 3분기 영업이익 부진으로 하향됐다.

김영호 삼성증권 연구원은 29일 대한항공 목표주가를 4만3천 원에서 4만 원으로 내려잡았다. 다만 투자의견은 매수(BUY)로 유지했다. 
 
대한항공 목표주가 떨어져, 저가매수는 유효
▲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

김 연구원은 “대북 리스크 상승과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사드) 이슈의 장기화, 최근의 유가상승 등을 반영해 올해와 2018년 영업이익 추정치를 4%씩 하향조정했다”며 “목표주가도 내려잡았지만 4분기에 이익성장세로 돌아설 것으로 예상돼 투자의견을 매수로 유지했다”고 봤다.

대한항공은 3분기에 매출 3조2400억 원, 영업이익 4234억 원을 낼 것으로 파악됐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매출이 4% 늘었지만 영업이익은 8% 감소하는 것으로 시장기대치를 밑돈다. 

지난해 3분기에 사상 최대 수준의 영업이익을 냈던 역기저효과가 일어났고 5월과 10월에 장기연휴가 있어 항공수요가 분산되면서 성수기인데도 영업이익이 줄어든 것으로 판단됐다. 

국제선의 노선별 수송실적(RPK)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8% 증가했고 탑승률(L/F)도 81%를 유지한 것으로 파악됐지만 Yield(단위당수입, 1킬로미터당 원)는 6%가량 줄어든 것으로 추정됐다. 

비용 측면을 보면 항공유가가 상승하면서 유류비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1%가량 증가한 것으로 분석됐다. 

다만 화물부문에서는 노선별 수송실적과 Yield가 모두 늘어나 2016년 4분기부터 이어진 수송량 증가세가 이번에도 지속된 것으로 파악됐다.

여객 수요도 5월과 10월에 분산됐을 뿐 규모가 줄어든 것은 아니기 때문에 4분기부터 증가세로 다시 돌아설 것으로 전망됐다.

김 연구원은 “현재 항공주 대상의 투자심리가 약화돼 있지만 추가적인 다운사이드 리스크(주가하락에 따른 피해)보다는 업사이드 리스크(주가가 상승하는 데도 이익을 얻지 못하는 경우)에 주목해야 할 시점”이라며 “저가매수 관점에서 접근할 것을 권유한다”고 바라봤다. [비즈니스포스트 이규연 기자]

인기기사

테슬라 'AI 스마트폰' 출시해 애플 아이폰에 맞서나, 전기차와 연동 전망 김용원 기자
미국 언론 "SK온-포드 배터리 합작공장 가동 늦춰지면 보조금 뱉어낼 수도" 이근호 기자
테슬라 공장에 자체개발 인간형 로봇 배치, “2025년부터 외부 판매도 추진” 이근호 기자
LG에너지솔루션, GM 합작사 포함해 미국 미시간주 1조 규모 보조금 받아 김호현 기자
티웨이항공 잦은 운항지연 구조적 문제점 노출, 서유럽 노선 취항 커지는 우려 신재희 기자
현대로템 우즈베키스탄에 K-고속철 사상 첫 수출 결정, 2700억 규모 허원석 기자
[한국갤럽] 윤석열 지지율 26%, 대선주자 지지 이재명 22% 한동훈 15% 김대철 기자
삼성도 GS도 '포기' 위례신사선, 재정사업 전환하면 건설사 관심 되살아날까 장상유 기자
대우건설 회장 정원주 투르크메니스탄 방문, 중앙아시아 진출 초석 기대 류수재 기자
대신증권 “상장 예정 시프트업 목표주가 8만 원, 내년 기업가치 더 커질 수도” 김지영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