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 기후경쟁력포럼
2024 기후경쟁력포럼
기업과산업  소비자·유통

이마트와 롯데쇼핑 주가 엇갈려, 중국사업 놓고 다른 행보 반영

조은아 기자 euna@businesspost.co.kr 2017-09-12 19:25:44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롯데쇼핑과 이마트의 주가도 엇갈리고 있다.중국사업을 두고 상반된 행보를 보이는 점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12일 이마트 주가는 전날보다 1.16% 오른 21만8천 원에 장을 마감했다. 주가는 올해 안에 이마트가 중국에서 완전히 철수한다는 소식이 전해진 7일부터 4거래일 연속 계속 상승세를 이어오고 있다.
 
이마트와 롯데쇼핑 주가 엇갈려, 중국사업 놓고 다른 행보 반영
▲ 신동빈(왼쪽) 롯데그룹 회장과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신세계그룹은 중국 이마트 점포 5곳을 태국의 차로엔 폭펀드(CP)그룹에 매각하고 올해 안에 중국사업을 모두 정리하기로 했다.

차재헌 동부증권 연구원은 “중국에서 최근 5년 동안 이마트의 누적적자는 2천억 원에 이른다”며 “본격적인 구조조정에 들어간 뒤 2016년 연간 적자폭은 200억 원대로 축소됐다”고 파악했다.

차 연구원은 “이마트의 중국시장 철수는 사실상 이마트의 올해 예상 실적 기준 EPS(주당순이익)을 4.5% 개선하는 효과가 있다”고 평가했다.

반면 중국사업을 두고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고 있는 롯데쇼핑 주가는 약세를 이어가고 있다.

롯데쇼핑 주가는 전날보다 1.72% 떨어진 22만8천 원에 장을 마감했다.

주가는 롯데지주 출범의 수혜주로 지목되면서 4월부터 높은 상승세를 보였지만 다시 사드보복이 시작된 올해 초 수준으로 복귀했다. 주가는 6월까지만 해도 32만 원대를 보였으나 22만 원대로 내려앉았다. 3개월 동안 30% 가까이 빠졌다.

롯데쇼핑은 3월 중국 롯데마트에 긴급 운영자금 3600억 원을 투입한 데 이어 6개월 만에 추가 운영자금 3억 달러를 투입했다. 3월 롯데쇼핑이 출자와 차입을 통해 중국 롯데마트에 긴급 운영자금은 6개월 만에 소진됐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은아 기자]

인기기사

삼성전자 HBM3E 엔비디아 공급 전망, 번스타인 "내년 HBM 시장 2배 성장" 김용원 기자
테슬라 'AI 스마트폰' 출시해 애플 아이폰에 맞서나, 전기차와 연동 전망 김용원 기자
미국 언론 "SK온-포드 배터리 합작공장 가동 늦춰지면 보조금 뱉어낼 수도" 이근호 기자
테슬라 공장에 자체개발 인간형 로봇 배치, “2025년부터 외부 판매도 추진” 이근호 기자
LG에너지솔루션, GM 합작사 포함해 미국 미시간주 1조 규모 보조금 받아 김호현 기자
[기후경쟁력포럼] 비즈니스포스트 '2024 기후경쟁력포럼' 성황리 마무리, 행사 빛내주.. 김홍준 기자
나오는 광고마다 임영웅 효과 ‘톡톡’, 대박 이어지는 비결 살펴보니 배윤주 기자
팀 쿡 "애플 인텔리전스는 인공지능과 다르다" 강조, 차별화 경쟁력에 자신감 김용원 기자
‘대왕고래’ 논란에 총대 멘 석유공사, 임기 만료 김동섭 역할은 어디까지 이상호 기자
일본 반도체 장비 절반은 중국으로 향한다, 구형 반도체 '덤핑' 추진 가능성 김용원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