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중공업·조선·철강

박대영, 삼성중공업 수주목표 달성 위해 안간힘

장윤경 기자 strangebride@businesspost.co.kr 2014-10-14 14:35:07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박대영 삼성중공업 사장이 올해 목표 수주량을 채우기 위해 안간힘을 쏟고 있다.

박 사장은 올해 삼성중공업 수주목표를 150억 달러로 세웠다. 그러나 이제 겨우 목표의 43% 달성에 머물고 있다. 박 사장은 “수주가 있으면 어디든 달려가겠다”고 의욕을 불태우지만 업계는 목표달성이 쉽지 않을 것으로 전망한다.

  박대영, 삼성중공업 수주목표 달성 위해 안간힘  
▲ 박대영 삼성중공업 사장
삼성중공업은 6640억 원 규모의 LNG선을 수주했다고 14일 밝혔다. 이 LNG선은 이중연료 엔진을 탑재한 최신 에코 사양으로 기존의 LNG선보다 운항효율이 높고 배기가스 배출량도 줄어든 고성능 고효율의 친환경 LNG선이다.

이번에 수주한 LNG선은 2018년 인도돼 미국의 셰일가스 수출물량을 아시아로 운송하는 노선에 투입된다.

삼성중공업은 이번 수주를 포함해 현재까지 65억 달러어치를 수주했다. 올해 초 세웠던 수주 목표량 150억 달러의 43%를 수주한 것이다.

삼성중공업은 조선회사 빅3 가운데 수주목표 달성률이 가장 낮다.

현대중공업은 연간수주 133억 달러를 기록해 250억 연간 수주목표의 53.2%를 달성했다.

대우조선해양은 9월까지 65억 달러를 수주해 145억 달러로 정한 연간 수주목표의 44.8%에 도달했다. 그러나 10월 말까지 러시아 '야말 프로젝트'에 투입될 15척의 쇄빙LNG선에 대한 수주계약을 완료하면 55%의 수주달성률을 기록하게 된다.

박 사장은 수주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지난달 거제조선소에 머물면서 현장경영에 총력을 다했다.

그는 지난달 기자들과 만나 "수주가 있는 곳이라면 어디든 달려가고 있다"면서 "중국, 유럽 그리고 나이지리아까지 두루 다니면서 선주들을 만나고 있기 때문에 목표를 달성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삼성중공업의 저력을 믿어 달라"고 덧붙였다.

박 사장은 미국에서 셰일가스 수출이 승인되면서 이에 필요한 LNG선 발주가 늘어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삼성중공업은 현재까지 세계에서 발주한 LNG선 가운데 118척을 수주해 LNG선 세계1위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미국과 호주, 동아프리카 등지의 LNG 수출이 확대되면서 연간 30척 이상의 LNG선이 꾸준히 발주될 것으로 전망된다"면서 "LNG선 시장에서 세계 1위인 만큼 앞으로 전개될 수주전에서도 앞서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올해 하반기 대형발주가 사실상 마무리된 상태여서 삼성중공업의 올해 수주실적은 100억 달러를 넘기기 어려울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비즈니스포스트 장윤경 기자]

인기기사

[한국갤럽] 윤석열 지지율 39%, 정당지지율 국민의힘 40% 민주당 33% 이준희 기자
포스코퓨처엠, 호주업체와 음극재용 천연흑연 대량 공급받는 계약 맺어 류근영 기자
삼성전자 올레드TV 확 달라진 존재감, 1위 LG전자 위협하며 판 키운다 나병현 기자
상춘객 기다리는 봄꽃 축제, 동백 매화 벛꽃 산수유 보러 떠나 볼까 신재희 기자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경기 하남갑 전략공천, 이언주는 경기 용인정 경선 이준희 기자
민주당 9차 공천심사 발표, 이인영 김병기 정성호 포함 현역 5명 단수공천 이준희 기자
[총선빅매치] 부산 북강서을, ‘4선 도전’ 김도읍 vs '노무현 정신‘ 변성완 조장우 기자
[총선빅매치] 서울 동대문을 '친명' 장경태 vs '친윤' 김경진, 검찰독재 프레임 맞대결 이준희 기자
중국 러시아에서 발 빼는 현대차그룹, 인도 발판으로 '글로벌 톱' 노린다 허원석 기자
일상부터 예능까지 유튜브에 힘 쏟는 항공사, 스타급 승무원까지 등장 신재희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