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공기업

대신증권 “폴란드·체코 원전 수주 가능성 높아, ‘K-원전’ 신흥 강자로 도약”

김홍준 기자 President of Korea Hydro & Nuclear Power 2024-07-09 16:40:05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비즈니스포스트] 2024년 하반기 이후 한국 원자력 발전 업체의 주가 상승이 기대된다는 분석이 나왔다.

체코와 폴란드 원전 수주를 계기로 세계 원전 시장에서 한국의 강세가 나타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됐다.
 
대신증권 “폴란드·체코 원전 수주 가능성 높아, ‘K-원전’ 신흥 강자로 도약”
황주호 한국수력원자력 사장(앞줄 왼쪽 두 번째)가 4월29일(현지시각) 신규원전 건설 사업 발주사 'EDU II'를 직접 방문해 체코 신규원전 건설사업 참여를 위한 최종 입찰서를 제출한 뒤 다니엘 베네쉬 체코전력공사(CEZ) 사장과 악수하고 있다. <한국수력원자력>

대신증권은 9일 “대한민국은 2024년 7~8월에 체코 두코바니-터뮐린 원전 4기 우선협상사업자 선정을 앞두고 있으며 이 사업에서 우선협상사업자로 선정되면 2025년 체코 원전 수주 계약, 2026년에는 폴란드 퐁트누프 프로젝트 2기 수의계약이 기대된다”라며 “2개 국가 모두 한국이 수주할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된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UAE, 네덜란드, 영국, 튀르키예 등에서도 입찰이 진행될 것으로 예상된다”라며 “이곳들은 한국 원전의 경쟁력이 발휘될 수 있는 지역”이라고 강조했다.

대신증권은 전세계적 원자력 발전 수요 확대에 따라 글로벌 원전 패권 경쟁이 시작된 가운데 대한민국이 강점을 살려 일정 수준 이상의 점유율을 차지하는 신흥 강자로 도약할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했다.

원자력 발전은 재생에너지의 간헐성 문제 확대, 러시아-우크라이나전쟁에 따른 에너지 안보 중요성 재인식, 인공지능(AI) 시장 확대에 따라 점점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

30년 동안 원전 건설을 중단했던 미국은 원전 리더십 재건을 천명하고 원전 수출 금융지원을 재개했다. 서방 국가들은 원전 동맹을 강화했으며 해외 원전 수출 시장을 장악한 중국과 러시아를 견제하기 시작했다.

미국 종합 원자력 기업 웨스팅하우스는 미국 정부의 지원에 힘입어 2022년 폴란드 원전 1단계 프로젝트에 이어 2023년 불가리아 원전 공사 수주에도 성공했다. 프랑스 또한 프랑스전력공사(EDF)를 국유화해 자금 지원력을 강화하는 등 원전 프로젝트 성공을 위해 재원을 투입하고 있다.

대신증권은 이러한 글로벌 패권 경쟁 상황 속에서 대한민국이 갖추고 있는 경쟁력을 극대화한다면 원전 생태계 회복을 넘어 글로벌 원전 르네상스의 수혜를 톡톡히 입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대한민국의 경쟁력으로는 △저렴한 건설비 △적기 준공 능력 △정부 지원을 통해 강화될 자본 조달 능력 △기술 이전 및 산업화 기여 요구 대응 여부 등이 꼽혔다.

대한민국의 원전 건설비용은 기존 5년에서 9~10년으로 건설 기간이 늘어났음에도 불구하고 1kWe(킬로와트)당 3400달러(약 470만 원) 선을 유지하고 있다. 

이는 프랑스 정부가 2024년 발표한 프랑스 내 신규 원전 예상 건설비 1kWe당 7500달러(약 1040만 원)의 절반 수준이다. 미국 웨스팅하우스의 폴란드 원전 건설비용은 1kWe당 1만1800달러(1630만 원)에 이른다.

대한민국은 적기 준공 능력도 갖췄다. 

한국수력원자력은 원전 공급망 및 기반 시설이 부족한 아랍에미리트(UAE) 바라카 원전 공사조차 8~9년 안에 마무리했다. 대신증권은 바라카 원전 공사 공사기한 준수를 놓고 “해외에서도 원전의 공급망 및 건설 프로젝트 관리 능력을 입증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대신증권은 한국의 원전 사업 자본 조달력에도 파란불이 켜졌다는 분석을 내놨다.

한국 정부는 2024년 7월 경제외교 지원용 ‘K-파이낸스 패키지’ 개발을 통해 2024년부터 2028년까지 전략자산(원전, 방산, 기반시설 등)의 해외 수출을 통해 85조 원의 공적금융을 지원하기로 했다. 이는 2019년부터 2023년 사이의 공적 금융 55조5천억 원과 비교해 53.2% 늘어난 것이다.

앞서 수출입은행 법정 자본금은 2월 수출입은행법 개정을 통해 15조 원에서 25조 원으로 늘었다. 이에 더해 5조 원 규모의 공급망 기금 출범, EDCF 예산 확대(2조 원→2조5천억 원) 등 선제적 재원 확충도 예정됐다.

기술 이전 및 산업화 기여 분야와 관련해서도 한국이 강점이 있다는 진단이 나온다.

대신증권은 한국이 다른 어떤 나라보다도 빠른 속도로 원전 기술 확보와 안정적 운영에 성공한 만큼 수입국의 요구에 대응할 수 있는 강점을 가질 수 있을 것으로 예측했다. 김홍준 기자

인기기사

한수원 체코 원전 수주에 웨스팅하우스 "동의 없이 불가능", CEZ "상황 주시" 김용원 기자
테슬라 4680 배터리 자체 생산 포기할 가능성, LG엔솔 수혜 전망 떠올라 김용원 기자
삼성전자 갤럭시 버즈3 프로 예정대로 24일 출시, “품질 검사 강화해 재점검” 류근영 기자
한화그룹 5개 계열사 'RSU 제도' 팀장까지 확대, "주인의식 강화 효과" 나병현 기자
[미디어토마토] 국민 54.1% “윤석열 탄핵소추 청원 청문회 개최에 찬성” 조장우 기자
한수원 체코 원전사업에 현지 전문가 회의적, "비용 증가와 기술분쟁 리스크" 김용원 기자
황주호 한수원 원전 수주 끝까지 챙긴다, "웨스팅하우스와 소송 합의 볼 것" 김홍준 기자
윤석열 탄핵청문회 입장하던 전현희 부상 당해, 정청래 “형사고발 검토” 김대철 기자
LG전자 칠러 신제품 터보 히트펌프, ‘올해의 에너지위너상’ 대상 수상 나병현 기자
두산에너빌리티 미국서 SMR 수주 기대 커져, 박정원 두산그룹 사업개편 주주 불만 잠재.. 신재희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