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공기업

KB증권 "체코 원전 수주는 유럽 원전 진출 발판, 한전기술·한전KPS 수혜"

김홍준 기자  2024-06-20 09:10:31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비즈니스포스트] 체코 두코바니 신규 원전 수주 성공이 앞으로 유럽 지역에서 진행될 신규 원전 입찰에서 유리하게 작용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정혜정 KB증권 연구원은 20일 “체코 원전 수주 성공은 그 자체로도 한국형 원전 수출이라는 의미가 있다”며 “수출 이력이 추가되면 슬로바키아, 폴란드, 스웨덴, 튀르키예 등 신규 원전 건설을 고려하는 국가에 진출할 수 있는 발판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KB증권 "체코 원전 수주는 유럽 원전 진출 발판, 한전기술·한전KPS 수혜"
▲ 한국전력기술과 한전KPS가 체코 두코바니 신규 원전 수주로 수혜를 입을 것이라고 분석됐다.

체코 현지 언론에 따르면 체코전력공사(CEZ)는 6월 중순 체코 두코바니 신규 원전 입찰 후보인 한국수력원자력(한국)과 EDF(프랑스)의 제안을 평가한 뒤 선호 업체를 선정해 체코 정부에 전달했다.

체코 정부는 이를 바탕으로 7월 중순까지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해 발표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목표는 2025년 3월 최종 계약을 체결한 뒤 2029년 건설을 시작해 2036년부터 원전의 상업 가동을 시작하는 것이다.

체코의 신규 원전 건설 프로젝트는 두코바니에 원전 2기(각 1~1.2GW 규모)를 건설한 뒤 테멜린에 추가로 원전 2기를 건설하는 것을 뼈대로 하고 있다.

2016년 6개국으로 시작된 경쟁은 2024년 들어 프랑스와 한국의 맞대결 구도로 바뀌었다. 현지 언론(Ekonomicky Denik) 보도에 따르면 상대적으로 낮은 가격을 바탕으로 한수원에 대한 선호도가 약간 높은 상황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 연구원은 신규 체코 원전 수주가 성공했을 때 가장 큰 수혜를 입게 되는 회사로 한국전력기술(한전기술)과 한전KPS를 제시했다. 특히 한전기술이 얻을 이익이 가장 클 것으로 예상됐다.

그는 “(한전기술은) 원전 및 원자로의 설계를 담당하는 만큼 이른 시일 안으로 매출 인식이 시작될 것”이라며 “기존에 진행하던 국내 원전 및 석탄화력발전소의 건설이 끝나가면서 축소됐던 수주잔고도 확대된다”고 판단했다.

그러면서 “한전기술은 과거 아랍에미리트(UAE) 바라카 원전 4기 5.6GW(기가와트) 건설 프로젝트 수주 때 원전 및 원자로 설계 부문에서 1조1천억 원의 수주잔고를 확보한 바 있다”며 “한전KPS는 원전 완공 후 원전 설비 정비를 담당하는데 현재 UAE 원전 시운전 및 설비정비 공사와 용역 부문에서 모두 합쳐 5985억 원을 수주했다”고 말했다.

정 연구원은 전 세계적으로 원자력 발전의 규모가 지금보다 2배 이상 늘어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글로벌 원전 규모는 전력 수요 증가 및 탄소배출 감축 필요성 확대 등으로 현재 396GW 수준에서 2050년 916GW까지 늘어날 것”이라며 “전 세계적으로 90GW(92기) 규모의 원전이 계획되고 있고 364GW(343기)가 제안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홍준 기자

인기기사

한수원 체코 원전 수주에 웨스팅하우스 "동의 없이 불가능", CEZ "상황 주시" 김용원 기자
테슬라 4680 배터리 자체 생산 포기할 가능성, LG엔솔 수혜 전망 떠올라 김용원 기자
삼성전자 갤럭시 버즈3 프로 예정대로 24일 출시, “품질 검사 강화해 재점검” 류근영 기자
한화그룹 5개 계열사 'RSU 제도' 팀장까지 확대, "주인의식 강화 효과" 나병현 기자
한수원 체코 원전사업에 현지 전문가 회의적, "비용 증가와 기술분쟁 리스크" 김용원 기자
[미디어토마토] 국민 54.1% “윤석열 탄핵소추 청원 청문회 개최에 찬성” 조장우 기자
황주호 한수원 원전 수주 끝까지 챙긴다, "웨스팅하우스와 소송 합의 볼 것" 김홍준 기자
윤석열 탄핵청문회 입장하던 전현희 부상 당해, 정청래 “형사고발 검토” 김대철 기자
LG전자 칠러 신제품 터보 히트펌프, ‘올해의 에너지위너상’ 대상 수상 나병현 기자
두산에너빌리티 미국서 SMR 수주 기대 커져, 박정원 두산그룹 사업개편 주주 불만 잠재.. 신재희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