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기업일반

대기업집단 오너일가 지분가치 155조 넘어서, 지분 승계 작업도 활발

나병현 기자 naforce@businesspost.co.kr 2024-06-19 16:16:08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비즈니스포스트] 국내 대기업집단 오너일가가 보유한 지분가치가 155조 원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오너일가의 자녀 지분승계 작업도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대기업집단 오너일가 지분가치 155조 넘어서, 지분 승계 작업도 활발
▲ 2022년 말부터 2024년 5월까지 대기업 오너일가 가운데 자녀세대 지분가치 비중이 가장 크게 증가한 곳은 영원으로 조사됐다. <연합뉴스>

19일 기업데이터연구소 CEO스코어가 2024년 지정 대기업집단 88곳 가운데 동일인이 있는 78곳의 오너일가 계열사 보유주식과 지분가치 현황을 조사한 결과, 2024년 5월 말 기준 지분 가치는 모두 155조6590억 원으로 집계됐다.

2022년 말 136조8369억 원과 비교해 18조8221억 원(18.3%) 증가한 것이다.

오너일가 가운데 부모세대의 지분 가치는 81조5149억 원으로 2022년 말 72조8821억 원보다 8조6328억 원(11.8%) 증가했다.

같은 기간 자녀세대 지분 가치도 63조9548억 원에서 74조1441억 원으로 10조1893억 원(15.9%) 늘었다.

다만 부모세대의 지분 가치 비중은 2022년 말 53.3%에서 2024년 5월 52.4%로 줄어든 반면, 자녀세대의 비중은 46.7%에서 47.6%로 늘었다.

대기업 오너일가 가운데 자녀세대 지분가치 비중이 가장 크게 증가한 곳은 영원이다.

영원은 2022년 말 자녀세대 지분가치 비중이 0.8%에 불과했으나, 현재 28.4%포인트 증가하며 29.2%까지 확대됐다.

영원무역그룹 창립자인 성기학 회장에서 차녀인 성래은 부회장으로 ‘2세 승계’ 작업이 진행되고 있는 것이다.

3세 승계를 준비하는 한솔그룹도 자녀세대 지분 가치 비중이 2022년 말 19.7%에서 현재  45.1%로 증가했다. 조동혁 회장의 장녀인 조연주 한솔케미칼 부회장의 지분 가치 비중은 9.5%에서 35.4%까지 확대됐다.

효성그룹은 2022년 말 77.9%였던 자녀세대 지분 비중이 92.7%로 늘었다.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의 지분 가치 비중은 34.7%에서 현재 51.0%로 증가했다

반면 넥슨, 엠디엠, 삼천리, 현대해상화재보험, 한국앤컴퍼니그룹 등은 자녀세대 지분가치 비중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나병현 기자

인기기사

두산에너빌리티 체코 자회사 대표 “체코 원전 기자재 상당량 공급할 것" 신재희 기자
엔비디아 AI 반도체 공급부족 해소, SK하이닉스 삼성전자 HBM 호황 하반기 더 '강력' 김용원 기자
HD현대중공업, '연 20조 규모' 미군 함정 MRO 사업 입찰자격 획득 신재희 기자
[구조조정 쓰나미] 대표 바꾸고 희망퇴직 받는 신세계, 정용진 구조조정에 안전지대 없다 윤인선 기자
대우건설에서 부장·과장·대리 사라진다, 성과·역할 중심 직급체계 단순화 이상호 기자
"엔비디아가 왕이면 SK하이닉스는 왕비", HBM 기대감에 헤지펀드 투자 집중 김용원 기자
[구조조정 쓰나미] KT 구조조정 대상은 어디?, 김영섭 해외법인과 로봇사업 만지작 김호현 기자
계룡건설 1364억 대전 대흥4구역 재개발 수주, 853억 충남컨벤션 계약 체결 김규완 기자
현대로템 올해 또 최대실적 '예약', 이용배 고속철과 방산 수출로 성장에 날개 허원석 기자
KB증권 "LG디스플레이 3년 만에 하반기 흑자 전망, 비수기 공장 가동률 최대" 나병현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