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바이오·제약

현대차 아이오닉과 기아차 니로, 국내 친환경차시장 쌍끌이

임수정 기자 imcrystal@businesspost.co.kr 2016-09-19 14:55:56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현대차 아이오닉과 기아차 니로가 쌍끌이로 국내 친환경차시장을 이끌고 있다.

19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와 유럽자동차산업협회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국내에서 팔린 친환경차(하이브리드, 플러그인하이브리드, 전기차, 수소전기차)는 모두 2만6161대로 독일에서 팔린 친환경차 대수 2만5031대보다 많았다.

  현대차 아이오닉과 기아차 니로, 국내 친환경차시장 쌍끌이  
▲ 기아차 '니로'.
지난해 친환경차 판매량은 국내 1만5953대, 독일 2만686대였는데 국내에서 친환경차 판매가 일 년 만에 독일을 앞지른 것이다.

독일 친환경차시장의 규모는 올해 상반기 기준으로 영국 4만6014대, 프랑스 4만10606대에 이어 유럽에서 세 번째로 크다.

현대차 해치백 아이오닉(하이브리드, 전기차)과 기아차 소형SUV 니로(하이브리드)가 올해 상반기 국내에서 출시되면서 친환경차시장 확대를 이끌었다.

올해 상반기 국내에서 아이오닉과 기아차 니로의 판매대수는 각각 5204대, 8366대로 전체 친환경차 판매의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현대차는 올해 1월 아이오닉 하이브리드 모델을 출시한 데 이어 6월 일렉트릭 모델을 내놨다. 올해 연말에는 플러그인모델을 출시할 것으로 알려졌다.

기아차는 올해 3월 니로를 출시했는데 그 뒤 니로는 올해 7월까지 2천~3천대 수준의 안정적인 판매량을 보였다.

친환경차 종류별로 올해 상반기 국내에서 가장 많이 팔린 차는 하이브리드 차량으로 전체 판매의 97.2%에 달했다.

같은 기간 유럽 친환경차시장에서 하이브리드 차량의 판매비중이 65.6%인 점을 감안하면 압도적인 수치다.

업계 관계자는 “아이오닉과 니로의 경우 정부의 친환경차 보조금과 세제혜택이 적지 않고 현대기아차 임직원 수요도 확보돼 있어 기대 이상의 판매실적을 내고 있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임수정 기자]

인기기사

‘팰리세이드가 이렇게 바뀐다고?’, 역대 최고성능에 확 달라진 디자인 입는다 허원석 기자
삼성전자 '엔비디아 GPU' 10분의 1 가격 AI칩 만든다, 경계현 시스템반도체 '대.. 나병현 기자
[여론조사꽃] 윤석열 지지율 25.7%로 급락, 총선 패배 책임은 윤석열 54.1% 김대철 기자
배민 쿠팡이츠 요기요 무료 배달 본격화, 그런데 소비자 체감 별로인 이유는 윤인선 기자
LG에너지솔루션 작년 전기차용 배터리 시장 점유율 2위, 삼성SDI 4위 류근영 기자
9년 만에 해외건설 400억 달러 목표 청신호, 대어급 프로젝트 줄줄이 따온다 류수재 기자
나홀로 질주하는 하이브, 국내 아일릿 이어 북미 캣츠아이도 성공신화 쓸까 장은파 기자
구글 '픽셀9' 삼성전자 신형 엑시노스 5G 모뎀 탑재 전망, 위성통신도 지원 김용원 기자
50년 만에 중동전쟁 가능성, 고유가·고물가·고환율 쓰나미로 세계경제 대혼란 공포 커져 김승용 기자
'수수료 무료는 기본' 다양한 혜택으로 무장, 내게 맞는 해외 특화카드는 조혜경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