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바이오·제약

이랜드, 티니위니 빠진 중국사업 어떻게 보완하나

신동훈 기자 dhshin@businesspost.co.kr 2016-09-02 19:44:30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이랜드그룹이 재무구조 개선을 위해 알짜 자회사인 중국  티니위니를 매각하면서 앞으로 중국사업을 어떻게 전개해 나갈지 주목된다.

신동기 이랜드그룹 재무총괄(CFO) 대표는 2일 티이위니 매각 기자회견에서 "티니위니 매각을 통해 중국 이랜드가 현지에서 어느 정도의 가치를 인정받는 지 확인할 수 있었다"며 "티니위니를 능가할 만한 브랜드를 지속적으로 개발하고 제2의 성장동력인 유통사업에도 힘을 쏟겠다"고 밝혔다. 

  이랜드, 티니위니 빠진 중국사업 어떻게 보완하나  
▲ 박성수 이랜드그룹 회장.
티니위니는 중국에서 지난해 1300개의 직영매장을 통해 매출 4218억 원, 영업이익 1120억 원을 냈다.

이랜드그룹은 단기적으로 뉴발란스 등 중국에서 안정적인 매출을 내고 있는 브랜드를 중심으로 사업을 강화해 티니위니 매각에 따른 매출손실을 만회하는데 힘을 쏟을 것으로 보인다.

이랜드그룹은 중국에서 40여 개 패션 브랜드를 운영하고 있는데 연간  매출 1천억 원을 넘는 브랜드가 7개에 이른다. 특히 뉴발란스는 올해 매출 5천억 원을 목표로 하고 있고 이랜드와 스코필드도 각각 매출 4천억 원대와 2천억 원대 브랜드로 성장했다.

이랜드 관계자는 "뉴발란스의 경우 중국 매출규모가 이미 티니위니를 넘어섰다"며 "당장은 티니위니가 내던 매출이 중국사업 실적에서 빠져 나가겠지만 중국에서 이미 자리를 잡은 다른 브랜드들로 실적을 만회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랜드그룹은 중장기적으로 모던하우스 등 신규 브랜드들을 계속 선보이며 유통망도 꾸준히 확대해 중국사업에서 성장을 꾀하겠다는 전략을 세워놓고 있다.

이랜드 관계자는 "7개의 중국 유통점이 새로 출점을 기다리고 있는데 유통점 하나 당 연간 1천억 원대 매출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신동훈 기자]

인기기사

‘팰리세이드가 이렇게 바뀐다고?’, 역대 최고성능에 확 달라진 디자인 입는다 허원석 기자
삼성전자 '엔비디아 GPU' 10분의 1 가격 AI칩 만든다, 경계현 시스템반도체 '대.. 나병현 기자
[여론조사꽃] 윤석열 지지율 25.7%로 급락, 총선 패배 책임은 윤석열 54.1% 김대철 기자
배민 쿠팡이츠 요기요 무료 배달 본격화, 그런데 소비자 체감 별로인 이유는 윤인선 기자
LG에너지솔루션 작년 전기차용 배터리 시장 점유율 2위, 삼성SDI 4위 류근영 기자
9년 만에 해외건설 400억 달러 목표 청신호, 대어급 프로젝트 줄줄이 따온다 류수재 기자
나홀로 질주하는 하이브, 국내 아일릿 이어 북미 캣츠아이도 성공신화 쓸까 장은파 기자
구글 '픽셀9' 삼성전자 신형 엑시노스 5G 모뎀 탑재 전망, 위성통신도 지원 김용원 기자
50년 만에 중동전쟁 가능성, 고유가·고물가·고환율 쓰나미로 세계경제 대혼란 공포 커져 김승용 기자
'수수료 무료는 기본' 다양한 혜택으로 무장, 내게 맞는 해외 특화카드는 조혜경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