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바이오·제약

이동걸 조양호에 실망, "한진해운은 밑 빠진 독에 물 붓기"

이규연 기자 nuevacarta@businesspost.co.kr 2016-08-30 16:48:23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이동걸 조양호에 실망, "한진해운은 밑 빠진 독에 물 붓기"  
▲ 이동걸 KDB산업은행 회장이 30일 서울 여의도 산업은행 본점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한진해운 채권단에서 신규자금 지원불가를 결정한 배경을 설명하고 있다.

KDB산업은행을 비롯한 한진해운 채권단이 한진해운에 신규자금을 지원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한진해운의 정상화 가능성이 낮다고 판단한 것이다.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한진해운의 경영악화에 제대로 책임지지 않으려 한다는 판단도 이번 결정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은 30일 서울 여의도 산업은행 본점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한진해운에 신규자금 지원을 연장하는 것은 ‘밑 빠진 독에 물 붓기’와 같다”며 “채권단은 한진해운에 신규자금을 더 이상 지원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한진해운은 내년까지 1조 원을 추가로 마련해야 할 것으로 예상됐는데 회계법인에서 최근에 실사한 결과 부족한 자금이 1조3천억 원에 이르는 것으로 파악됐다.

한진해운은 용선료와 항만 하역비 등 6500억 원 규모의 해외 상거래 대금지급도 밀려있다. 채권단에서 한진그룹의 자구안을 받아들여 최소 6천억 원을 추가로 지원해도 해외에서 연체된 돈을 갚는 데 대부분의 자금을 써야 하는 셈이다.

여기에 글로벌 해운업황의 악화까지 겹치면서 한진해운에 추가로 돈을 부어도 기업이 정상화될 가능성이 높지 않다고 채권단은 파악한 것이다. 세계적인 해운사인 덴마크 머스크와 독일 하팍로이드 등도 상반기에 대규모 적자를 냈다.

한진해운을 ‘구조조정 원칙론’의 예외로 둘 수 없다는 '정무적 판단'도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한진해운에 신규자금을 지원하면 ‘버티면 된다’ 방식의 나쁜 선례가 될 수 있다는 것이다.

이 회장은 “채권단은 기업의 경영정상화 과정에서 부족한 자금을 대주주가 자체적으로 해결해야 한다는 원칙을 지니고 있다”며 “하지만 한진그룹에서 근본적인 해결방안을 제시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임종룡 금융위원장도 최근 구조조정을 받는 기업의 오너와 대주주에게 부족한 자금을 자체적으로 해결해야 한다고 강조해 왔다.

채권단은 당초 한진그룹의 자구안에 조 회장의 사재출연 등 채권단의 요구사항이 포함될 것으로 예상했다. 이 회장도 “한진해운과 여러 대안을 논의하고 있다”며 기대감을 표시했다.

그러나 조 회장은 산업은행에 제출한 추가 자구안에서 사재출연 여부 등을 확실하게 밝히지 않았다. 한진그룹에서 마련하기로 한 돈도 4천억 원 규모에 불과했다.

이 회장은 조 회장에 대한 질문을 받자 “서로 한 번 만났지만 생각이나 상황을 보는 시각의 차이가 상당해 의견을 모으기 어려웠다”고 대답했는데 조 회장과 한진그룹에서 제출한 자구안에 대한 실망을 나타낸 것으로 풀이된다.

한진해운은 9월4일까지 채권단 자율협약 아래 있지만 채권단과 다시 협상할 가능성은 낮다. 이 회장도 “자율협약이 조만간 종료되는데 협상안이 다시 나올 경우를 가정해서 말하는 것은 어색하다”고 선을 그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규연 기자]

인기기사

HD현대마린솔루션, 상장 후 첫 지분투자로 해양 분야 인공지능 기술 확보 류근영 기자
LG에너지솔루션, 배터리 셀 하루 만에 설계하는 인공지능 솔루션 개발 류근영 기자
삼성전자 TSMC 더 커지는 격차, 이재용 ‘2030 시스템반도체 1위’ 산 넘어 산 나병현 기자
한전 전사 혁신 워크숍 개최, 김동철 “주인의식 가지고 장기적으로 봐야” 손영호 기자
에이피알 미국 성공 이어 유럽 도전장, K뷰티 성장세에 탄력 더 붙이나 김예원 기자
금투세 시행 추가 유예 가능성, 개인투자자 '코스피 3000' 견인차 될까 류수재 기자
해상풍력 ‘쩐의 전쟁’, SK오션플랜트 ‘부유식’ 확장 vs GS엔텍 ‘모노파일’ 집중 신재희 기자
신동국 중심 한미약품그룹 새판 짜기, 임종윤 임주현 임종훈 어떤 역할 맡나 장은파 기자
채 상병 특검법안 거부권으로 요동치는 국회, 윤석열 인구확대 정책도 험로 조장우 기자
[구조조정 쓰나미] 빅테크 ‘AI 열풍’의 그림자, 포스트 코로나 '감원 한파’ 거세져 이근호 기자

댓글 (1)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델피늄
사람에 대한 실망으로 산업은행장이라는 사람이 잡은 것은 힘없는 항만 노동자들이다. 이것은 안될 일이다.
진심으로 아직은 9월 4일 시간이 남았다. 지금이라도 정부가 나서양 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2016-08-30 18:2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