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정치

[미디어토마토] 윤석열 지지율 33% 유지, ‘바이든’ 59% ‘날리면’ 29%

김대철 기자 dckim@businesspost.co.kr 2022-09-30 08:55:19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비즈니스포스트] 윤석열 대통령의 지지율이 소폭 상승하며 30%대를 유지했다.

미디어토마토가 30일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윤 대통령의 국정운영에 관해 긍정평가가 32.8%, 부정평가는 65.5%로 집계됐다.
 
[미디어토마토] <a href='https://www.businesspost.co.kr/BP?command=article_view&num=274009' class='human_link' style='text-decoration:underline' target='_blank'>윤석열</a> 지지율 33% 유지, ‘바이든’ 59% ‘날리면’ 29%
▲ 미디어토마토가 30일 발표한 여론조사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지지율이 32.7%로 집계됐다.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 출근하는 모습.

긍정평가와 부정평가의 차이는 32.7%포인트로 오차범위 밖이다. 지난주 조사(23일 발표)보다 긍정평가는 0.6%포인트 상승했으며 부정평가는 0.5%포인트 하락했다.

지역별로 모든 지역에서 부정평가가 긍정평가보다 높았다. 보수지지세가 강한 것으로 여겨지는 대구·경북에서도 부정평가가 60.1%로 긍정평가(35.1%)를 오차범위 밖으로 앞섰다. 부정평가는 광주·전라(79.6%), 대전·세종·충청(70.3%), 경기·인천(69.9%), 서울(62.0%), 부산·울산·경남(55.0%), 강원·제주(54.4%) 순이었다.

연령별로도 모든 연령층에서 부정평가가 긍정평가보다 많았다. 윤 대통령의 지지세가 두터운 60대 이상에서는 부정평가가 48.9%로 긍정평가(44.8%)와 오차범위 안이었다. 50대에서 부정평가가 74.3%로 지난주(68.7%)보다 5.6%포인트 올랐다.

정치성향별로는 보수층에서 긍정평가가 60.8%로 나타나 지지층 결집현상이 두드러지는 것으로 조사됐다. 보수층의 부정평가는 36.3%였다. 중도층의 부정평가는 69.6%로 여전히 높았다.

윤 대통령의 해외순방 비속어 발언을 어떻게 들었냐는 질문에는 ‘바이든’으로 들었다는 응답이 58.7%, ‘날리면’으로 들었다는 응답은 29.0%였다. 연령별로는 60대 이상(42.5%), 지역별로 부산·울산·경남(40.0%), 대구·경북(37.6%)에서 ‘날리면’으로 들었다는 응답이 많았다.

정당지지도 조사에서는 국민의힘 37.0%, 더불어민주당 46.6%를 기록했다. 두 정당의 지지율 차이는 9.6%포인트로 오차범위 밖이다. 국민의힘은 지난주보다 1.5%포인트 낮아진 반면 민주당은 0.5%포인트 높아졌다.

무당층은 10.6%, 정의당은 2.4%였다.

이번 조사는 미디어토마토가 뉴스토마토 의뢰로 26일부터 28일까지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09명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조사는 무선 ARS(자동응답)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2022년 8월 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기준 성·연령·권역별 가중치가 부여됐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김대철 기자

인기기사

쌍용건설 ‘30조’ 사우디 킹살만파크 눈독, 김석준 놀라운 인맥 '큰 힘' 박혜린 기자
다올투자 "테슬라 추가 생산기지 검토, 한국 높은 부품 생태계는 매력적" 허원석 기자
일동제약 개발 코로나19 치료제와 병용금기 성분 35종, 일본정부가 공개 임한솔 기자
[미디어토마토] 윤석열 지지율 30% 깨져, 출근길 문답 중단 부적절 62% 김대철 기자
'갤럭시X메종 마르지엘라' 12월1일 11시 판매, 톰브라운처럼 웃돈 붙나 나병현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