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정치

박지원 민주당 내홍 비판, "너 죽고 나 살자 한다면 3연패 기다릴 뿐"

김서아 기자 seoa@businesspost.co.kr 2022-06-05 13:18:19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비즈니스포스트]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이 6·1 지방선거 참패로 내홍을 겪고 있는 더불어민주당을 비판했다.

박 전 원장은 5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빈대 잡으려다 초가삼간 태운다는 말이 더오르는 요즘 민주당 집안 사정이다"며 "국민이 납득하는 싸움을 해야지 너죽고 나살자 한다면 3연패가 기다릴 뿐이다"고 적었다.
 
<a href='https://www.businesspost.co.kr/BP?command=article_view&num=255124' class='human_link' style='text-decoration:underline' target='_blank'>박지원</a> 민주당 내홍 비판, "너 죽고 나 살자 한다면 3연패 기다릴 뿐"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

그는 "2연패했으니 노선투쟁 등 피터지게 싸우라 했지만 그 싸움이 민생 및 개혁 방향타는 실종되고 인신공격만 난무한다"며 "태풍은 강하지만 오래가지는 않는다"고 지적했다.

국민이 민주당에 바라는 점을 모르겠냐며 서로가 아닌 상대를 향해 총구를 겨누라고 했다.

박 전 원장은 "여당의 독주를 견제하고 경제, 특히 물가대책을 여야정이 머리를 맞대고 야당답게 싸울 때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고 지지를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박 전 원장은 오는 7일 양산을 찾아 문재인 전 대통령 부부를 예방하기로 했다. 같은 날 봉하마을에 위치한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찾은 뒤 권양숙 여사를 만난다.

10일에는 서울 국립현충원에서 열리는 김대중 전 대통령의 배우자 고 이희호 여사 3주기 추도식에 참석하겠다는 계획을 세웠다. 김서아 기자

인기기사

일동제약 코로나19 치료제 허가 가시권, 윤웅섭 화이자 MSD와 승부 앞둬 임한솔 기자
[채널Who] 갑부들의 선택 소형모듈원전 격전, 두산에너빌리티 가치 뛴다 류근영 기자
KB증권 “LG전자 LG이노텍 LG엔솔, 애플 자동차 전략파트너로 부각” 조장우 기자
[지역 유니콘기업 만들기] 스타트업도 '손흥민 만들기' 전략이 필요하다 이경만
현대로템 실적 3년 만에 환골탈태, '구원투수' 이용배 재신임에 무게 장은파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