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정치

대통령 관저로 외교부 장관 공관 확정, "김건희는 결정 뒤 방문했다"

김남형 기자 knh@businesspost.co.kr 2022-04-24 17:37:41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비즈니스포스트] 윤석열 대통령 당선자가 대통령 관저로 서울시 한남동 외교부 장관 공관을 사용하기로 했다.

배현진 당선자 대변인은 24일 서울시 종로구 대통령직 인수위원회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한남동 외교부 장관 공관이 새 관저로 확정됐냐는 질문에 "보안, 경호 비용, 공사 기한 등 여러 가지를 고려해 새로운 곳을 공관으로 사용하기로 사실상 결정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대통령 관저로 외교부 장관 공관 확정, "김건희는 결정 뒤 방문했다"
▲ 새 대통령 관저에 한남동 외교부 장관 공관이 사실상 확정됐다. 사진은 4월24일 서울 남산에서 바라본 외교부 장관 공관 모습. <연합뉴스>

당초 윤 당선자 측은 새 대통령 관저로 한남동 육군참모총장 공관을 유력하게 검토했다. 다만 육군참모총장 공관이 너무 노후해 리모델링에 시간이 오래 걸리고 비용이 많이 든다는 점 등 때문에 외교부 장관 공관을 사용하는 쪽으로 방향을 틀었다.

배 대변인은 윤석열 당선인 부인 김건희 코바나컨텐츠 대표가 외교장관 공관을 방문한 뒤 해당 장소가 새 관저로 사실상 확정됐다는 일부 보도는 사실이 아니라고 말했다.

배 대변인은 "경호나 보안 등 여러가지 문제와 공관을 짓는 시한, 비용 등을 고려해 새로운 공관으로 가는 게 좋겠다는 실무진 결정이 있었다"며 "그 이후 당연히 사용하게 될 분이 확인하는 수순이 됐다"고 설명했다.

윤 당선인은 외교부 장관 공사 리모델링 문제로 대통령 취임 후 한 달 동안 서초동 자택에서 용산 국방부 청사까지 출퇴근하게 된다.

배 대변인은 "아침과 저녁 출퇴근 시간을 고려해 일반 시민들에게 불편이 없도록 최선의 방안을 강구하고 있고 모의연습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남형 기자

인기기사

쌍용건설 ‘30조’ 사우디 킹살만파크 눈독, 김석준 놀라운 인맥 '큰 힘' 박혜린 기자
다올투자 "테슬라 추가 생산기지 검토, 한국 높은 부품 생태계는 매력적" 허원석 기자
일동제약 개발 코로나19 치료제와 병용금기 성분 35종, 일본정부가 공개 임한솔 기자
[미디어토마토] 윤석열 지지율 30% 깨져, 출근길 문답 중단 부적절 62% 김대철 기자
'갤럭시X메종 마르지엘라' 12월1일 11시 판매, 톰브라운처럼 웃돈 붙나 나병현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