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정치·사회
홍남기 "12월에 서울 신속통합 민간개발 후보지 25곳 2만6천 호 선정"
김대철 기자  dckim@businesspost.co.kr  |  2021-12-08 13:38:08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올해 안에 서울시에 처음으로 신속통합 재개발 후보지를 선정하겠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를 열고 "12월 안으로 서울시 첫 신속통합기획 민간재개발 후보지 25곳, 2만6천호 내외를 선정하겠다"고 말했다.
 
▲ 홍님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서울시 신속통합기획 민간재개발은 사업성이 비교적 양호한 지역 등을 대상으로 공공이 절차 단축을 지원해 사업속도를 내는 사업으로 9∼10월 첫 후보지 공모 이후 심의가 진행되고 있다.

홍 부총리는 "신속통합기획 후보지로 선정되지 못한 지역은 주민이 원할 경우 공공재개발 공모에 참여할 수 있도록 허용하고 후보지 발표 때 시장 불안요인의 차단방안도 함께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향후 도심정비사업에 공백이 없도록 국토부·서울시 공공재개발 2차 후보지 공모를 연이어 실시하겠다"고 덧붙였다.

공공재개발은 사업성 문제 등으로 사업이 정체된 지역에 공공이 참여해 용적률 규제 완화 등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앞서 수도권 29곳, 3만4천호의 1차 후보지를 지정했다.

홍 부총리는 "향후 공공재개발과 신속통합기획 민간재개발 사이 협업과 연계를 더욱 강화해 나갈 방침"이라며 "정부와 서울시 등 지방자치단체는 도심의 주택재개발 수요에 폭넓게 부응할 수 있도록 상호 보완적 공급방식 운영을 통한 충분하고 신속한 주택공급에 긴밀하게 협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대철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LG에너지솔루션 '따상' 실패에도 진기록 풍성, 주가상승 기대감 유효
·  코로나19 진단검사도 '내돈내검'? 오미크론 확산에 유료화될지 주목
·  현대엔지니어링 공모주 흥행 빨간불, 건설사 상장에 시장 싸늘한 이유
·  쿠팡 현금 이르면 3년 안에 바닥, 강한승 흑자구조 만들 묘책 있나
·  LG전자 전장사업 흑자전환 갈 길 멀어, 반도체 공급부족에 경쟁 치열
·  대우건설 올해 화두는 수익성, 백정완 취임 첫해 영업이익 최대기록 도전
·  정의선, 올해 현대차그룹 비주력 계열사 주식 매각으로 얼마나 버나
·  '공모주 지존' LG엔솔 기업공개, '범접불가' 기록과 과제 함께 남겨
·  삼성전자 메모리반도체 투자 줄인다, 올해 파운드리 '올인' 가능성
·  삼성전자 세트사업 성과 확인, 한종희 프리미엄 라인업 더 강화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