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과머니  실적발표

[실적발표] 무림P&P, 신세계푸드, 케이씨씨, 삼양패키징

임민규 기자 mklim@businesspost.co.kr 2021-11-05 15:41:22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무림P&P가 2021년 3분기 별도기준으로 매출 1367억5400만 원, 영업이익 67억8700만 원, 순이익 24억3900만 원을 낸 것으로 잠정집계됐다고 5일 공시했다. 

2020년 3분기와 비교해 매출은 30.7% 증가했고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각각 흑자전환했다.
 
[실적발표] 무림P&P, 신세계푸드, 케이씨씨, 삼양패키징
▲ 송현석 신세계푸드 대표이사.

신세계푸드는 2021년 3분기 연결기준으로 매출 3432억2500만 원, 영업이익 63억6700만 원, 순이익 33억6천만 원을 거둔 것으로 잠정집계됐다.

2020년 3분기와 비교해 매출은 6.9%, 영업이익은 41.8%, 순이익은 130.0% 각각 늘었다.

케이씨씨는 2021년 3분기 연결기준으로 매출 1조4899억8800만 원, 영업이익 1200억3900만 원, 순손실 2323억8천만 원을 낸 것으로 잠정집계됐다.

2020년 3분기와 비교해 매출은 19.9%, 영업이익은 628.1%, 순손실은 84.6% 각각 증가했다.

삼양패키징은 2021년 3분기 별도기준으로 매출 1131억3600만 원, 영업이익 189억8600만 원, 순이익 138억8백만 원을 거둔 것으로 잠정집계 됐다.

2020년 3분기와 비교해 매출은 5.0% 올랐다. 영업이익은 22.2%, 순이익은 23.9% 각각 줄었다. [비즈니스포스트 임민규 기자]

인기기사

일동제약 코로나19 치료제 허가 가시권, 윤웅섭 화이자 MSD와 승부 앞둬 임한솔 기자
[채널Who] 갑부들의 선택 소형모듈원전 격전, 두산에너빌리티 가치 뛴다 류근영 기자
KB증권 “LG전자 LG이노텍 LG엔솔, 애플 자동차 전략파트너로 부각” 조장우 기자
[지역 유니콘기업 만들기] 스타트업도 '손흥민 만들기' 전략이 필요하다 이경만
현대로템 실적 3년 만에 환골탈태, '구원투수' 이용배 재신임에 무게 장은파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