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비즈니스
포스코 호주 광산기업과 탄소중립 연구, 김학동 "탄소중립 토대 마련"
장은파 기자  jep@businesspost.co.kr  |  2021-10-17 13:26:28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김학동 포스코 철강부문장 사장(오른쪽 아래)과 반디타 판트 BHP 사장(왼쪽 위)이 14일 탄소중립 협력체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MOU)식을 열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포스코>
포스코가 호주 광산기업 BHP와 탄소중립 달성을 위한 공동연구에 나선다. 

포스코는 14일 글로벌 최대 광산기업인 BHP와 탄소중립 협력체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MOU)식을 비대면으로 열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포스코와 BHP는 고강도 코크스 제조 및 바이오매스 활용, 공급망 전체의 온실가스 배출량 산정 보고체계 개선, 탄소 포집·활용·저장기술(CCUS) 개발 등 분야에서 탄소배출 저감을 위한 공동연구개발에 나서기로 했다. 

두 회사는 2050년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단계적 감축의 일환으로 석탄 사용량을 줄이는 기술의 공동개발을 추진한다. 

또한 수소와 함께 연료로 사용하기 적합한 강도의 코크스 개발과 함께 이끼나 해초 등 친환경 바이오매스 물질을 철강 연료로 활용하기 위한 연구도 진행한다.

이런 과정을 통해 철강 제조 과정에서 탄소배출 현황과 잠재적 탄소 감축량을 파악하고 탄소중립 전략을 도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됐다. 

또한 ‘저탄소프로젝트위원회’를 구성해 협력분야를 구체화하고 추진상황을 지속 점검한다는 계획도 내놨다. 

김학동 포스코 철강부문 대표이사 사장은 “포스코의 제출 기술력과 BHP의 광업 전문성을 활용해 철강 가치사슬 전반에서 탄소중립의 중요한 토대를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반디타 판트 BHP 사장은 “광산업계와 철강업계가 협력해 기후변화 대응에 적극 기여할 수 있도록 힘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호주 멜버른에 본사를 둔 BHP는 포스코의 최대 원료 공급사로 철광석을 비롯해 제철용 연료탄, 니켈 등 해마다 1700만 톤 이상의 원료를 공급하고 있다. [비즈니스포스트 장은파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현대중공업 새 노조 지부장에 정병천, “임금교섭 마무리 위해 노력”
·  윤석열은 이준석 마음 돌릴 수 있을까, 줄 수 있는 명분이 마땅치 않다
·  케이뱅크 업비트 제휴효과 더는 힘들어, 서호성 상장 성패는 고객 확보
·  윤석열 떠나 이재명에게 온 사람들, 이재명 무엇으로 그들을 움직였나
·  오세훈 신속통합기획에 서울 재건축 다시 활기, 건설사 대응전략 분주
·  삼성SDI 전기차 폐배터리 재활용 서둘러, 전영현 원료값 상승세 대비도
·  KTB네트워크 벤처캐피털 우려 털어낼까, 공모청약은 흥행할까 시선
·  JYP엔터테인먼트 남자아이돌 육성, 정욱 대체불가토큰 팬덤 플랫폼으로
·  삼성전자 연말인사로 인수합병 구체화하나, 이재용 미국출장 성과 주목
·  LG전자 전장사업 언제 흑자 내나, 은석현 인포테인먼트 키워 마중물로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