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비즈니스
정유업계 3분기 실적전망 밝아, 정제마진이 코로나19 발생 뒤 최고
조장우 기자  jjw@businesspost.co.kr  |  2021-09-26 14:11:00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정유업계가 정제마진 상승에 힘입어 2021년 3분기에 좋은 실적을 낼 것으로 전망된다.

26일 증권업계 시장추정치(컨센서스)에 따르면 SK이노베이션은 2021년 3분기 매출 12조2912억 원, 영업이익 4439억 원을 냈을 것으로 추산된다.
 
▲ 정유업계가 정제마진 상승에 힘입어 2021년 3분기 실적개선을 이룰 것으로 전망된다.

2020년 3분기보다 매출은 약 46% 늘어나고 영업수지는 적자에서 흑자로 돌아섰을 것으로 추정된다.

에쓰오일도 2021년 매출 7조2573억 원, 영업이익 5044억 원을 거뒀을 것으로 기대된다.

2020년 같은 기간보다 매출은 86% 늘고 영업수지는 흑자전환했을 것으로 추산된다.

그룹과 함께 실적을 발표하는 GS칼텍스와 현대오일뱅크도 비슷한 양상을 보일 것으로 예상됐다.

증권업계에 따르면 9월 셋째 주 싱가포르 복합정제마진은 배럴당 7달러를 넘긴 것으로 파악된다. 이는 2019년 10월 둘째 주에 5.8달러를 보인 뒤 2년 만에 최고 수준이다.

정제마진은 석유제품 가격에서 원유 가격과 수송·운영 등 비용을 뺀 것으로 정유업계에서는 배럴당 4~5달러를 손익분기점으로 본다.

코로나19 발생 뒤 정제마진은 2020년과 2021년 상반기 낮은 수준을 나타냈다. 올해 6월까지도 1달러대에 그치면서 정유업계 실적에 영향을 미쳤다.

증권업계는 코로나19의 기세가 백신 접종 확대에 따라 수그러들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중장기적으로 정제마진이 좋은 흐름을 나타내 정유업계 실적 회복에 힘을 보탤 것으로 전망했다.

전유진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정제마진이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 수준을 회복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며 “올해 하반기 세계 각국이 산업활동과 인프라투자를 늘리면서 정유업체도 수혜를 입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장우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LIG넥스원 민수 가는 길 착착, 김지찬 위성항법시스템 개발은 교두보
·  기업공개 열기 내년에도 계속 되나, LG에너지솔루션 포함 줄줄이 대기
·  JW중외제약 통풍치료제 기술수출 모색, 신영섭 임상에서 안정성 확인
·  현대엔지니어링 수소사업 힘줘, 김창학 초소형원자로를 성장동력으로
·  한진중공업 부채비율 낮추기 짊어진 유상철, 동부건설 정상화 솜씨 다시
·  카카오게임즈 매출 1조 보여, 남궁훈 조계현 게임장르 다변화 위력 발휘
·  라이나생명 매각에 직원들 고용불안, 조지은 연임 첫 과제는 조직안정
·  LG전자 LG시그니처 더 럭셔리하게, 권봉석 유럽 고급 빌트인가전 공략
·  핀다 통합대출플랫폼으로 한 걸음 더, 이혜민 박홍민 자동차대출로 넓혀
·  카카오페이 일반청약 역대급 기록 내나, 삼성증권 청약 폭증 대비 분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