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기업정책
국제유가 하루 만에 소폭 반등, 미국 원유공급 차질 가능성 지속
남희헌 기자  gypsies87@businesspost.co.kr  |  2021-09-22 09:28:24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국제유가가 소폭 반등했다.

21일 미국 뉴욕상업거래소에서 11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 원유는 전날보다 0.38%(0.27달러) 오른 배럴당 70.56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 21일 국제유가가 소폭 올랐다.

런던선물거래소에서는 11월 인도분 북해산 브렌트유가 전날보다 0.83% 오른 배럴당 74.53달러에 거래를 마감했다.

미국에서 원유 공급이 부족해질 수 있다는 전망이 퍼지는데다 전날 급락한 국제유가를 저가에 매수하려는 흐름이 나타나면서 하루 만에 유가가 반등했다.

미국 멕시코만의 최대 원유생산기업인 로얄더치셸은 허리케인 아이다에 따른 해안시설 피해로 2022년 초까지 감산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 정부에 따르면 멕시코만에서 원유와 천연가스 설비는 각각 18%, 27%가 폐쇄돼 있다. 태풍 아이다 사태가 3주나 지났지만 여전히 공급에 차질을 빚고 있는 것이다.

미국 정부가 해외여행객에 대한 입국제한 규제를 완화하면서 연말 유가에 강력한 상승세가 나타날 수 있다는 전망도 국제유가의 강세에 힘을 보탰다.

국제유가는 20일만 해도 급락하는 모습을 보였다.

중국 2위 부동산 개발기업인 헝다그룹이 파산할 수 있다는 우려가 시장에 퍼졌기 때문이다.

헝다그룹이 파산하면 금융시장이 전반적으로 위험자산을 회피할 것이라는 시각이 힘을 얻으면서 20일 국제유가는 서부텍사스산 원유 기준으로 2.3% 내렸다. [비즈니스포스트 남희헌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현대제철 이익 좋고 노조 부담 덜어, 안동일 탄소감축 집중할 여건 마련
·  신세계푸드 가정간편식 마케팅 확대, 송현석 위드 코로나 전 뿌리박기
·  HMM 최대주주 교체 가능성에다 소액주주 반발, 배재훈 헤쳐나갈까
·  KB증권 각자대표체제 유지될까, 박정림 김성현 연임에도 시선 몰려
·  퍼시스 스마트오피스사업 다시 기지개, 윤기언 기업 위드 코로나는 기회
·  남동발전 '안전사고 최다' 오명은 그만, 김회천 안전 최우선 동분서주
·  신한금융 올해는 KB금융에 판정패, 조용병 비은행과 디지털로 반격 별러
·  한화투자증권 두나무 투자로 조 단위 평가이익, 권희백 투자안목 부각
·  SK하이닉스 낸드플래시에 집중, 이석희 D램 의존 낮추는 구조전환 적기
·  금호석유화학 폐플라스틱을 타이어원료로, 백종훈 친환경도 시너지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