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금융·증권
신한금융 UN 전문가와 탄소중립 논의, 조용병 “기후변화 적극 대응”
김용원 기자  one@businesspost.co.kr  |  2021-09-15 10:45:13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대표이사 회장(왼쪽)과 나이젤 토핑 유엔 기후변화협약 기후행동 챔피언이 9월14일 서울 중구 신한금융지주 본사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신한금융지주>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대표이사 회장이 유엔(UN) 기후변화협약 전문가와 만나 탄소중립 등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신한금융지주는 유엔 기후변화협약에서 임명한 전문가 나이젤 토핑을 초청해 탄소중립 실천을 위한 민간 금융회사의 역할을 논의했다고 15일 밝혔다.

조용병 회장 등 관계자들이 14일 서울 중구 신한금융지주 본사에서 열린 간담회에 참석했다.

신한금융은 장기적으로 그룹 자산에서 발생하는 탄소배출량을 0으로 만들겠다는 탄소중립 실천을 선언하고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여러 방안을 찾고 있다.

나이젤 토핑은 조 회장에게 “신한금융과 같은 많은 금융사들이 탄소중립에 구체적 계획을 수립해야 한다”며 “탄소중립은 민간의 협력없이 달성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조 회장은 “기후변화 대응은 지속적으로 관심을 두고 챙겨 온 문제”라며 “탄소중립 실천 등 기후변화에 적극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나이젤 토핑과 조 회장 등 관계자들은 이날 회의에서 신한금융과 같은 금융회사가 탄소중립을 위해 기여할 수 있는 방안 등 다양한 주제로 토론을 벌였다.

신한금융은 이날 토론 결과를 바탕으로 탄소배출량 측정과 목표 설정, 관리 등 그동안 진행하고 있던 탄소배출 감축 노력을 더 강화하겠다는 계획을 내놓았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용원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LIG넥스원 민수 가는 길 착착, 김지찬 위성항법시스템 개발은 교두보
·  기업공개 열기 내년에도 계속 되나, LG에너지솔루션 포함 줄줄이 대기
·  JW중외제약 통풍치료제 기술수출 모색, 신영섭 임상에서 안정성 확인
·  현대엔지니어링 수소사업 힘줘, 김창학 초소형원자로를 성장동력으로
·  한진중공업 부채비율 낮추기 짊어진 유상철, 동부건설 정상화 솜씨 다시
·  카카오게임즈 매출 1조 보여, 남궁훈 조계현 게임장르 다변화 위력 발휘
·  라이나생명 매각에 직원들 고용불안, 조지은 연임 첫 과제는 조직안정
·  LG전자 LG시그니처 더 럭셔리하게, 권봉석 유럽 고급 빌트인가전 공략
·  핀다 통합대출플랫폼으로 한 걸음 더, 이혜민 박홍민 자동차대출로 넓혀
·  카카오페이 일반청약 역대급 기록 내나, 삼성증권 청약 폭증 대비 분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