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비즈니스
CJ프레시웨이, 탄소감축 위해 올해 전기화물차 30대 도입 추진
차화영 기자  chy@businesspost.co.kr  |  2021-09-09 11:33:00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CJ프레시웨이가 탄소배출을 줄이기 위해 전기화물차를 도입하기로 했다.

CJ프레시웨이는 올해 안에 전기화물차 30대 이상을 도입한다고 9일 밝혔다.
 
▲ CJ프레시웨이는 탄소배출을 줄이기 위해 전기화물차를 도입하기로 했다.

CJ프레시웨이는 CJ그룹 계열사로 기업고객을 대상으로 단체급식, 식자재유통사업 등을 주력으로 한다.

CJ프레시웨이는 전기화물차 도입으로 연간 720톤가량의 탄소배출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CJ프레시웨이에 따르면 전기화물차는 차세대 배터리가 적용돼 충전하는 데 45분 정도 걸린다.

저온장치를 계속 가동한다고 가정하면 한 번 충전으로 최대 180㎞를 달릴 수 있다.

CJ프레시웨이는 운용비용 절감효과도 기대하고 있다. 화물차 1대당 한 달에 약 40만~50만 원의 비용을 아낄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 

CJ프레시웨이는 9월 안에 4대를 도입해 기존 경유화물차를 대체하고 올해 안에 수도권과 영남권으로 전기화물차 도입을 확대한다는 계획을 세워뒀다. 

전용 전기충전소 등 인프라 구축이 완료된 뒤에는 전국 물류망에 적용한다. 

윤태혁 CJ프레시웨이 SCM(공급망 관리) 혁신담당 상무는 “식자재 유통기업 처음으로 전기화물차를 배치해 ESG(환경, 사회, 지배구조) 밸류체인(가치사슬) 구축을 위한 첫발을 내딛게 됐다”며 “지속가능한 물류인프라를 구축해 운영 효율성도 더욱 높일 것이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차화영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우리금융지주 외국인투자자 유치 적기, 손태승 해외 기업설명회 힘싣나 
·  GS에너지 전기차배터리 관련 사업 키워, 허용수 계열사 역량 총결집
·  삼성 반도체 배터리 백신 현안 많다, 이재용 직접 미국 가 매듭 가능성
·  피플바이오 알츠하이머 진단기 유럽진출 추진, 강성민 국내 데이터 쌓아
·  셀트리온 코로나19 치료제 비축, 기우성 유럽 승인나면 판매 극대화
·  현대건설 주택분양 1위 유력, 윤영준 내친김에 도시정비 1위 수성도
·  [채널Who] 누리호 핵심 한국항공우주산업, 미래에 어떤 기업이 되나
·  SK스퀘어 아마존과 동맹 어디까지 가나, 박정호 투자유치가 출발점
·  롯데마트 로컬푸드로 경쟁력 키워, 강성현 오프라인 강점 찾기 분주
·  넷플릭스 오징어게임 덕에 수익 급증, 망 이용료 논란 다시 불붙어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