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공공부문
도로공사, 건설사와 해외 유료도로 운영권 인수해 운영하는 사업 추진
조승리 기자  csr@businesspost.co.kr  |  2021-09-01 16:49:44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한국도로공사가 건설사와 함께 해외 유료도로 운영권을 인수해 운영하는 사업을 추진한다.

도로공사는 1일 세종시에 위치한 국토교통부 회의실에서 ‘해외도로 투자개발사업 추진 간담회’를 열고 해외시장 개척을 위한 협력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 한국도로공사는 1일 세종시에 위치한 국토교통부 회의실에서 ‘해외도로 투자개발사업 추진 간담회’를 열고 해외시장 개척을 위한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한국도로공사>

도로공사는 민관이 공동으로 해외 유료도로 운영권을 인수하는 신규 해외투자개발 사업을 추진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이번 사업은 7월 정부가 발표한 해외수주 활력 제고 및 고도화방안 가운데 ‘인프라 공기업의 디벨로퍼모델’을 도로분야에 시범 적용한 것이다.

인프라공기업의 디벨로퍼모델은 공기업이 대규모 해외개발사업의 종합 개발사업자 역할을 수행해 민간의 해외진출을 이끄는 사업모델을 말한다.

도로공사는 사업을 주관하고 한국해외인프라도시개발지원공사(KIND)와 한국수출입은행, 해외건설협회는 운영권 인수에 필요한 자금을 지원한다. 건설사 등 민간기업은 도로개량과 유지관리를 담당한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도로교통 인프라투자가 활발한 아시아, 중남미 지역을 대상으로 적합한 후보군을 발굴해 사업성 검토 등을 진행하겠다”며 “도로분야 대규모 해외개발사업의 총괄기획 역할을 충실하게 수행해 민간의 해외진출을 이끌겠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승리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이준석 윤석열과 거리두기 통해 무얼 얻으려 하나, 정치적 위상 갈림길
·  제주항공 코로나19 재확산에 인고의 시간 계속, 화물 확대로 버티기 
·  국내증시 오미크론에 위기감 커져, 국민연금 12월 산타랠리 주역 될까
·  한앤컴퍼니 한온시스템 투자금 회수 눈앞, 업황 탓 주가 하락은 아쉬워
·  광주를 미래차 허브도시로, 이용섭 친환경차부품 클러스터 가동
·  현대차 새 노조 강성인가 실리인가, 하언태 노조와 전기차 생산 풀어야
·  카카오페이 시총에서 카카오뱅크 넘어설까, 보호물량 해제가 첫 고비
·  퀄컴 4나노 미세공정 반도체 경쟁 열어, 삼성전자 파운드리기술 시험대
·  에디슨모터스 쌍용차 인수 완주할까, 강영권 산업은행 없는 플랜B 열쇠
·  LG에너지솔루션 기업가치 스스로 보수적 산정, 권영수 공모주 흥행부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