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비즈니스
하나제약, 적응증 추가한 저용량 마취신약의 식약처 품목허가 받아
최영찬 기자  cyc0111@businesspost.co.kr  |  2021-08-31 11:42:07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하나제약이 마취신약의 용량을 낮추고 적응증도 확대해 시장에 내놓는다.

하나제약은 30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성인에서 전신마취의 유도 및 유지’와 ‘성인에서 30분 이내의 단시간 시술 때 진정의 유도 및 유지’를 적응증으로 한 바이파보주 20mg의 품목허가를 받았다고 31일 밝혔다.
 
이윤하 하나제약 대표이사 사장.
▲ 이윤하 하나제약 대표이사 사장.

올해 1월 식약처로부터 ‘성인에서 전신마취의 유도 및 유지 적응증’으로 바이파보주 50mg에 품목허가를 받았는데 이번 바이파보주 20mg에는 ‘성인에서 30분 이내의 단시간 시술 때 진정의 유도 및 유지’ 적응증이 추가됐다.

하나제약은 이번 바이파보주 20mg 품목허가 획득을 통해 기존 바이파보주 50mg와 함께 내시경 관련 마취 시술 및 수술에서 이들 제품이 폭넓게 사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하나제약은 3월 바이파보주 50mg을 출시한 이후 대학병원 및 상급병원 등의 처방목록에 등재하는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윤하 하나제약 대표이사 사장은 “이번에 진정 적응증 추가를 통해 기존에 진정 내시경에서 광범위하게 사용된 미다졸람뿐만 아니라 프로포폴의 한계를 극복하는 마취신약을 출시하게 돼 기쁘다”며 “마취와 진정의 양대 적응증을 모두 획득한 만큼 바이파보주의 환자 접근성 확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하나제약은 2013년 1월 독일제약사 파이온으로부터 최대 39억 원을 들여 바이파보주의 국내 판권을 독점으로 확보했다. 

2020년 1월에는 베트남, 인도네시아, 태국 등 동남아시아 6개 국의 판권을 얻는 데 74억 원을 투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최영찬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정몽원 한라그룹 미래차시대 맞춰 '리셋', 만도 매출 정체 탈출 기대
·  경계현 삼성전자 반도체 초격차 지킬 주역으로, 기술중심 인정받아 발탁
·  KB금융 61년생 부회장 3인체제로 가나, KB국민카드 이동철 거취 주목
·  한종희 삼성전자 세트 간판으로, 완제품 위기 ‘프리미엄 DNA’ 로 넘는다
·  오스코텍 먹는 백혈병 신약 미국임상 속도, 윤태영 기술수출 앞으로
·  [오늘Who] 정현호 삼성전자 부회장 승진, 컨트롤타워 새 모델 만드나
·  삼성SDI 새 대표에 재무에 강한 최윤호, 배터리 공격적 투자 짊어져
·  컬러강판 1위 동국제강 미국 유럽 가야 한다, 장세욱 투자 본격화 태세
·  이재용 ‘뉴삼성 절실함' 인사에 담아, 삼성 전자계열사 경영진 지각변동
·  에코프로비엠 양극재 증설 순항, 이동채 수익성 위해 내재화도 잰걸음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