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비즈니스
이케아코리아 2021 회계연도 매출 6800억, 요한손 "옴니채널 강화"
조충희 기자  choongbiz@businesspost.co.kr  |  2021-08-26 18:13:03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 (왼쪽부터)박지혜 컨슈머 인사이트 매니저, 프레드릭 요한손 이케아 코리아 대표, 니콜라스 욘슨 이케아코리아 커머셜 매니저가 26일 진행된 이케아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이케아코리아>
이케아코리아의 2020~2021년 회계연도 매출이 직전 회기와 비교해 소폭 늘었다.

이에 프레드릭 요한손 이케아코리아 대표는 2021~2022년 회계년도부터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잇는 '옴니채널 비즈니스'를 강화해 성장에 힘쓰기로 했다.

요한손 대표는 26일 지난 회계연도(2020년 9월부터 2021년 8월)에 6836억 원의 매출을 냈으며 방문객 7천만 명을 보였다고 밝혔다. 직전 회기보다 3.4% 증가했다.

이케아코리아는 8월 결산법인이다. 매출액 6836억 원은 2020년 9월1일부터 8월31일까지의 매출을 추정한 값이다.

요한손 대표는 2022년 회계연도의 구호를 '새삶스럽게'로 정한다고 밝혔다.

이 구호에는 고객이 집과, 사회, 지구상에서 새로운 나를 발견해 행복하고 의미 있는 일상을 만들어 갈 수 있도록 돕는다는 뜻이 담겨있다.

이를 위해 이번 회계년도부터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이어주는 '옴니채널서비스'를 강화하기로 했다.

먼저 그동안 국내 고객들이 요청해온 부피와 크기별로 세분화한 택배정책을 도입하고 당일배송과 익일배송서비스 지역을 확대하기로 했다.

가구 조립서비스의 가격은 낮추고 주방 및 욕실 설치서비스도 국내 인테리어 업체들과 손잡고 제공하기로 했으며 이케아 매장 밖에서 제품을 찾을 수 있는 픽업 포인트서비스도 2021년 안에 도입하기로 했다.

요한손 대표는 "2022 회계연도에는 옴니채널 비지니스의 성공적 전환을 위해 한층 업그레이드된 쇼핑경험과 합리적 가격의 이케아 제품 서비스를 선보이겠다"며 "더 많은 사람들이 지속가능하고 행복한 일상을 시작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충희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금호건설 주택에 공항 건설도 붙는다, 신공항 발주 내년부터 본격화
·  SK지오센트릭 플라스틱 순환경제 집중, 나경수 그룹사와 시너지 확대
·  SK텔레콤 메타버스 플랫폼 키워, 네이버 제페토의 대항마될 수 있을까
·  신한금융 메타버스에서 사업 발굴 적극, 조용병 '하나의 신한' 똑같이
·  구광모 구본준, LG와 LX홀딩스 지분 교차보유 언제 어떻게 해소할까
·  현대제철 실적 신기록 기회 놓칠 수 없다, 안동일 사내하청 갈등 정공법
·  현대차 캐스퍼 안착은 아직 장담 못해, 경차 외면과 싸움은 이제 시작
·  한수원 해상풍력발전 확대해 신재생으로 더, 정재훈 유럽 노하우 활용
·  신한금융 빅테크 규제에 반사이익 보나, 조용병 금융플랫폼 앞설 기회
·  광동제약 제주삼다수 유통 지켰다, 최성원 새 성장동력 발굴 시간 벌어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