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화학·에너지

효성티앤씨, 전라남도와 함께 폐어망 재활용시스템 구축 추진

조장우 기자 jjw@businesspost.co.kr 2021-08-23 11:03:46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효성티앤씨, 전라남도와 함께 폐어망 재활용시스템 구축 추진
▲ 김용섭 효성티앤씨 대표이사(가운데)가 김영록 전남도지사와 차민식 여수광양항만공사 사장과 함께 20일 폐어망 재활용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효성티앤씨>
효성티앤씨가 전라남도와 손잡고 폐어망 재활용시스템 구축을 본격화한다.

효성티앤씨는 20일 김용섭 효성티앤씨 대표이사, 김영록 전라남도지사, 차민식 여수광양항만공사 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해양에서 발생되는 폐어망을 효성의 재활용 나일론 섬유인 ‘마이판 리젠오션’으로 만드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은 유실된 폐어망 때문에 발생하는 해양생태계 오염을 줄여 바다 환경보호에 기여하기 위해 추진됐다.

전라남도는 이번 협약에 따라 폐어망 분리·배출체계를 구축하고 재활용할 어망 확보를 지원한다.

여수광양항만공사는 해양 폐기물 가운데 폐어망과 폐플라스틱을 분리해 배출하기로 했고 효성티앤씨는 수거된 폐어망을 재활용 나일론 섬유로 재생산한다.

효성티앤씨는 폐어망을 재활용할 때 발생하는 불순물을 제거하는 해중합설비에 투자를 확대하고 있다.

효성티앤씨는 2022년 초까지 해중합설비를 확충해 전라남도에서 수거한 폐어망으로 재활용 나일론 섬유를 월 150톤 이상 생산해 국내외 아웃도어 브랜드를 중심으로 판매할 계획을 세웠다.

효성티앤씨 관계자는 “올해 5월 부산광역시와 폐어망 재활용시스템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는데 이번에 전라남도와 협력하면서 안정적 폐어망 확보가 가능해졌다”며 “앞으로 재활용 나일론섬유 생산에 속도를 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장우 기자]

인기기사

삼성전자 파운드리에 기회 오나, 애플과 TSMC 반도체 동맹 균열 조짐 나병현 기자
[모닝컨설트] 윤석열 지지율 19%, 세계 22개국 지도자 중 가장 낮아 임도영 기자
[미디어토마토] 윤석열 지지율 32.8%, ‘바이든’ 58.7% ‘날리면’ 29.0% 김대철 기자
석면이 낳은 악몽 '중피종', HLB 세계 최초 세포치료제로 해법 찾는다 임한솔 기자
우리 지역 시도지사는 어디에 투자했나, 광역단체장 보유 주식 살펴보니 임도영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