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비즈니스
코오롱 지주사 전환 뒤 2분기 최대 영업이익 거둬, 자회사 실적호조
장상유 기자  jsyblack@businesspost.co.kr  |  2021-08-17 18:29:29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코오롱그룹 지주사 코오롱이 자회사인 코오롱인더스트리 실적호조에 힘입어 2분기에 지주사체제를 갖춘 뒤 최대 분기 영업이익을 달성했다.

코오롱은 2021년 2분기 연결기준으로 매출 1조4041억 원, 영업이익 1059억 원, 순이익 729억 원을 거뒀다고 17일 밝혔다.
 
▲ 코오롱 로고.

2020년 2분기와 비교해 매출은 19.5%, 영업이익은 96.1%, 순이익은 74.7% 늘었다.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2009년 코오롱이 지주사로 전환한 뒤 분기 최대치를 보였다.

상반기로 보면 연결기준으로 매출 2조6592억 원, 영업이익 1726억 원, 순이익 1179억 원을 냈다. 지난해 상반기와 비교해 매출은 20.6%, 영업이익은 20.1%, 순이익은 10.6% 증가했다.

2분기 매출 증가에는 연결 종속회사 코오롱글로벌 건설부문의 주택·건축사업 확대와 자동차부문의 BMW 신차판매 증가 영향이 컸다고 코오롱은 설명했다.

2분기 영업이익, 순이익 호조에는 자회사인 코오롱인더스트리의 산업자재 및 화학부문의 수익성 강화가 일조했고 패션부문도 양호한 수익을 올렸다.

코오롱 관계자는 “코오롱인더스트리는 올해 아라미드와 타이어코드 증설 등 공격적 투자를 결정했고 수소연료전지 핵심소재 개발과 생산을 이어가고 있어 지속적 성장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코오롱글로벌도 풍부한 수주잔고를 바탕으로 기존 건축사업에 박차를 가하는 동시에 풍력발전과 모듈형건축 등 친환경 미래사업에도 적극적 투자를 이어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비즈니스포스트 장상유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이재명 파격으로 정권교체 여론과 싸워, 반짝효과 넘어설 내용이 열쇠
·  윤석열은 왜 이준석과 함께 가지 못할까, 뿌리는 결국 윤석열 스타일
·  이동걸 "쌍용차 지원은 사업계획 타당해야" "HMM 지분 점진적 매각"
·  롯데 식품계열사 총괄 재신임받은 이영구, 롯데제과 1위 탈환 칼 갈아
·  인천공항 정상화 오미크론에 다시 안갯속, 김경욱 면세점 입찰시기 고심
·  HMM 코로나19 변이에 해운운임 강세로, 배재훈 배당 약속 힘받아
·  한온시스템 일본에 넘어가나, 정재욱 현대위아 공조부품 자체개발 막중
·  우리금융 금감원 종합감사에 인사 미뤄지나, 계열사 대표 인사에 변수
·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생산중단 길어지나, 이수일 실적부진도 가중
·  삼성전자 첫 여성사장으로 이영희 승진하나, 인사제도 변화 맞춰 시선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