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정치·사회
유승민 “윤석열 측에서 여러 사람이 토론회 방해하고 있어"
신재희 기자  JaeheeShin@businesspost.co.kr  |  2021-08-16 11:55:35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국민의힘 대통령선거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이 대선 예비후보 토론회 논란을 놓고 윤석열 전 검찰총장측을 비판했다.

유 전 의원은 16일 오전 KBS1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서 특정 후보가 토론회를 피하기에 논란이 되는 것 아니냐`는 물음에 “토론을 겁내면 어떻게 선거를 나올 수 있겠나”고 대답했다.
유승민 국민의힘 예비 대선후보가 15일 여의도 희망22 사무실에서 화상기자회견을 가지고 있다. <연합뉴스> 


유 전 의원은 윤 전 총장과 최재형 전 감사원장 측이 토론회 참여를 꺼리는 것 아니냐는 물음에 “그렇게 보는 게 일반적인 관측이다”고 대답했다. 

그는 “윤 전 총장 측에서 여러 사람이 토론회가 이뤄지지 않도록 방해를 하고 있기에 그런 관측이 상식적 관측이라고 본다”고 덧붙였다.

그는 “정책과 비전이 준비돼 있으면 토론회에서 내가 대통령이 되면 이런 나라를 만들겠다는 것을 당당하게 밝히면 되는 거다”며 “이렇게 유불리를 따지는 자체가 국민 보기에 창피할 일이다”고 했다.

후보 등록 전에 토론회를 하는 것에 문제가 있다는 지적에는 지엽적인 문제라고 일축했다.

유 전 의원은 “중요한 문제는 토론회를 하느냐 안 하느냐의 문제다. 후보들은 당연히 토론회를 할 의무가 있다”며 “토론을 두고 후보들 사이에 유불리를 따지는 것 자체가 말이 안 된다”고 말했다.

2021년 3월6일 이준석 대표가 한 유튜브 방송에서 “유승민 전 의원을 대통령으로 만들겠다. 윤석열 총장이 대통령 되면 지구를 떠나겠다”고 발언한 점을 놓고 여러 말이 나오는 것과 관련해 “꼬투리 잡기”라고 봤다.

유 전 의원은 “이 대표가 당대표가 된 이후에 어떤 연락도 취한 적이 없다”며 “이 대표로부터 차별을 받을 생각도 없고 역차별을 받을 생각도 없고 덕 볼 생각도 없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신재희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네패스아크 삼성전자 새 AP 수혜, 이창우 시스템반도체 검사역량 키워
·  현대차 수소트럭 경쟁자 속속 등장, 장재훈 시장선점 발걸음 더 빨리
·  현대캐피탈 해외사업 탄력받나, 목진원 글로벌 영업전문가 면모 주목
·  미래에셋그룹 다시 공정위 칼 끝에, 여수 경도 개발사업 진척 고전
·  대선정국 달구는 대장지구 개발사업 공방, 하나금융 지분 보유해 촉각
·  식품업계 CJ제일제당 출신 임원 영입 대환영, '비비고 만두' 성공의 힘
·  호반건설 전국구 건설사 위상 갖추나, 김상열 서울신문 인수도 눈앞
·  쌍용건설 노량진5구역 수주 도전, 김석준 대형건설사와 싸워야 큰다
·  삼성전자 스마트폰 1억화소 카메라 확대, 삼성전기 모듈사업 밝다
·  롯데케미칼 바이오페트 결실, 김교현 '신동빈 친환경 의지' 구현 온힘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