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비즈니스
GS리테일 컨소시엄, 배달 플랫폼 2위 요기요를 8천억에 인수
나병현 기자  naforce@businesspost.co.kr  |  2021-08-13 18:38:03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GS리테일이 배달 플랫폼 2위 요기요를 8천억 원에 인수한다.

GS리테일은 13일 재무적 투자자인 어피너티에쿼티파트너스, 퍼미라와 공동으로 구성한 컨소시엄을 통해 배달 플랫폼 요기요를 운영하는 딜리버리히어로코리아(DHK)의 지분 100%를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 배달 직원이 요기요로 접수된 GS25상품을 받아 점포를 나서고 있다.

최종 인수금액은 8천억 원이며 GS리테일은 30%의 지분에 해당하는 2400억 원을 투자한다.

컨소시엄은 구주 인수와 동시에 2천억 원 규모의 증자를 통해 딜리버리히어로코리아의 영업활동을 지원한다.

GS리테일은 증자에 600억 원을 넣어 모두 3천억 원을 투입한다.

GS리테일은 요기요 인수 즉시 GS25, GS더프레시, 랄라블라 등 1만6천여 곳의 소매점과 60여 곳의 물류 센터망이 결합된 도심형 마이크로풀필먼트(세분화된 주문~최종 배송까지의 과정)를 통해 퀵커머스(즉시배송)시장에서 압도적 상품 구색을 갖추고 오프라인과 시너지 창출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GS리테일과 컨소시엄을 함께 구성한 어피너티에쿼티파트너스와 퍼미라도 투자를 적극 확대할 계획을 세운 것으로 전해졌다.

딜리버리히어로코리아는 2020년 기준 거래액 2조9천억 원, 매출 3500억 원을 거뒀다.

GS리테일은 매각대금 납입 완료를 올해 마무리하고 조직 정비, 구체적 사업 전략 수립 등을 통해 올해부터 퀵커머스사업을 본격화한다.

박솔잎 GS리테일 전무는 “이번 인수로 퀵커머스사업 역량이 강화돼 오프라인 플랫폼과 온라인 고객을 연결하고 GS리테일이 퀀텀점프 하는 계기가 마련된 것으로 평가한다”며 “이를 통해 GS리테일의 보유역량을 활용한 시너지 창출 외에도 다양한 신사업 전개의 기회도 적극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나병현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교촌에프앤비 치킨값 올려 외식 물가상승 불붙여, 소진세 주주 의식했나
·  서울주택도시공사 반값 아파트 첫걸음 삐걱, 김헌동 구청장 반발에 직면
·  KB금융지주 주식비중 더 늘리는 외국인, 윤종규 ESG 확대 긍정적 평가
·  삼성전자 갤럭시S22 울트라로 노트를 대체, 노태문 폴더블에 더 집중
·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반도체 미세공정 핵심 EUV장비 확보에 매달려
·  신세계 인수합병과 온라인 전문가 포진, 정유경 큰 변화 향한 전열 정비
·  쏠리드 이통3사의 5G투자 확대에 무선중계기 수혜, 정준 흑자 바라봐
·  포스코케미칼 배터리소재 갈 길 남아, 민경준 재신임 받아 내년도 맡나
·  하림지주 지배구조 개편해 물류단지 서둘러, 김홍국 소액주주 반발 직면
·  저비용항공사 비행기 세워두기보다 낫다, 출형경쟁 하며 버티기 안간힘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