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비즈니스
효성중공업 수소로 가는 길, 조현준 친환경기기 밀어 실적공백 막는다
장상유 기자  jsyblack@businesspost.co.kr  |  2021-08-13 14:44:01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이 효성중공업의 중공업부문에서 친환경에너지용 전력기기를 밀어 실적회복의 길을 열 것으로 예상된다.

조 회장은 효성중공업을 효성그룹 수소 가치사슬(밸류체인)의 핵심으로 놓고 대규모 액화수소생산설비를 구축하고 있다. 수소생산이 실적에 기여하려면 아직 시간이 필요한데다 추가 투자여력도 필요해 효성중공업 기존 사업에서 실적공백을 메워야 할 필요성이 큰 것으로 파악된다.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

13일 증권업계 분석을 종합하면 효성티앤씨, 효성첨단소재, 효성화학, 효성중공업 등 효성그룹 주요 계열사 4곳 가운데 효성중공업을 제외한 나머지 3곳은 올해 역대급 실적을 거둘 것으로 전망된다.

효성티앤씨의 스판덱스, 효성첨단소재의 타이어코드와 아라미드, 효성화학의 폴리프로필렌(PP) 등 각 계열사의 주력제품이 올해 업황 호조에 힘입어 판매가 급증하면서 실적 전망이 밝다.

2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을 보면 효성티앤씨는 3871억 원, 효성첨단소재는 1178억 원, 효성화학은 713억 원을 거뒀다. 세 계열사 모두 분기 영업이익 최대치를 경신했다.

양지환 대신증권 연구원은 “효성그룹 지주사 효성은 2분기 상장 자회사의 실적 호조에 영업이익 2180억 원으로 사상 최대 분기실적을 냈다”며 “특히 효성티앤씨, 효성첨단소재, 효성화학은 하반기에도 좋은 성과를 거둘 것으로 예상된다”고 바라봤다.

다만 주요 계열사 가운데 효성중공업은 다른 3곳의 계열사와 비교하면 다소 아쉬운 실적을 올렸다.

효성중공업은 올해 2분기 연결기준으로 매출 7056억 원, 영업이익 403억 원을 냈다. 지난해 3분기보다 매출은 17%, 영업이익은 30% 줄었다.

효성중공업은 중공업부문과 건설부문으로 사업이 나뉘는데 아쉬운 실적에는 특히 중공업부문 부진의 영향이 컸다.

효성중공업 중공업부문은 2분기 코로나19에 따른 미국 생산공장의 가동률 저하가 이어지며 영업이익 32억 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321억 원보다 10분의 1 수준으로 감소했다.

조현준 회장은 효성중공업을 효성그룹 수소사업의 핵심으로 삼고 있다.

효성중공업은 독일 린데그룹과 손잡고 연산 1만3천 톤 규모의 액화수소플랜트를 건설하며 그룹 수소사업의 기반이 될 액화수소생산을 준비하고 있다.

다만 효성중공업 액화수소플랜트는 2023년 가동을 목표로 하고 있어 본격적으로 실적에 기여하기까지는 시간이 필요하다.

효성중공업은 액화수소생산, 판매, 수소충전소 구축 등 수소사업에 힘을 주고 있다. 이런 만큼 본업에서 양호한 실적을 유지해 이익체력을 유지해야 수소사업 추진에도 탄력이 붙을 수 있다.

조 회장의 친환경 의지에 발맞춰 효성중공업은 친환경전력기기사업 수주에 고삐를 죄 실적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힘쓰고 있다.

효성중공업은 올해 상반기 신재생에너지용 전력기기시장에 잇달아 진출했는데 앞으로도 관련 시장에 적극적으로 나서겠다는 계획을 세웠다.

신재생에너지가 향후 주력 에너지원으로 자리 잡을 것이라고 예상되는 점을 고려하면 조 회장은 전력기기사업의 미래도 친환경에 있다고 판단한 것으로 풀이된다.

전력기기업계 한 관계자는 “탄소중립 선언 등 국제사회의 적극적 친환경정책에 따라 친환경에너지 관련 전력기기를 향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어 전력기기시장의 재편 움직임이 빨라질 것이다”고 분석했다.

효성중공업은 3월 영국 전력투자개발회사 다우닝과 에너지저장장치(ESS) 공급계약을 맺고 유럽 에너지저장장치시장에 처음으로 발을 디뎠다.

에너지저장장치는 발전량이 일정하지 않은 신재생에너지를 사용하기 위한 필수 요소로 미래 에너지산업의 핵심설비로 떠오르고 있다.

2월에는 전남 나주혁신산단에 30MW(메가와트)급 중압 직류송배전시스템(MVDC) 공급계약을 맺기도 했다.

신재생에너지는 중압 규모의 전기로 발전돼 세계 에너지시장에서 중압 직류송배전시스템의 수요가 더욱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조 회장은 보도자료에서 “신재생에너지 중심으로 글로벌 전력시장이 변화하고 있다”며 “이런 변화에 발맞춰 전력산업부문의 토탈에너지 솔루션 공급자로서 글로벌시장을 선도하겠다”고 의지를 다졌다.

효성중공업은 최근 부진한 실적에도 중공업부문에서 일감을 늘려가고 있는 점은 긍정적이다. 게다가 하반기는 전력기기시장의 성수기로 여겨지는 점도 실적반등의 기대감을 높인다.

효성중공업은 2분기 말 기준 중공업부문 수주잔고 2조2685억 원으로 지난해 말 2조808억 원보다 1800억 원가량 일감이 늘어났다.

건설부문이 좋은 흐름을 보이고 있는 점도 수소사업 실적이 반영되기까지 버틸 수 있는 바탕이 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효성중공업 건설부문은 2분기 영업이익 371억 원을 냈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7%나 증가했다. 영업이익률도 11.8%로 양호한 수준을 기록했다. 분양 등 수익성 높은 사업에서 성과를 낸  것으로 파악됐다.

건설부문은 안정적으로 매출을 확보할 수 있는 공공부문에서도 수익성이 양호한 사업을 선별해 수주하면서 물류센터, 리모델링사업 등 새 먹거리 발굴에도 나선다는 방침을 세웠다.

효성 관계자는 “효성중공업은 중공업부문에서 2분기 다소 아쉬운 실적을 거뒀지만 이전에 이연된 수주물량이 하반기 본격적으로 실적에 반영될 것이다”며 “신재생 등 친환경에너지시장 확대가 예상되는 만큼 관련 전력기기사업을 더욱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장상유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금호건설 주택에 공항 건설도 붙는다, 신공항 발주 내년부터 본격화
·  SK지오센트릭 플라스틱 순환경제 집중, 나경수 그룹사와 시너지 확대
·  SK텔레콤 메타버스 플랫폼 키워, 네이버 제페토의 대항마될 수 있을까
·  신한금융 메타버스에서 사업 발굴 적극, 조용병 '하나의 신한' 똑같이
·  구광모 구본준, LG와 LX홀딩스 지분 교차보유 언제 어떻게 해소할까
·  현대제철 실적 신기록 기회 놓칠 수 없다, 안동일 사내하청 갈등 정공법
·  현대차 캐스퍼 안착은 아직 장담 못해, 경차 외면과 싸움은 이제 시작
·  한수원 해상풍력발전 확대해 신재생으로 더, 정재훈 유럽 노하우 활용
·  신한금융 빅테크 규제에 반사이익 보나, 조용병 금융플랫폼 앞설 기회
·  광동제약 제주삼다수 유통 지켰다, 최성원 새 성장동력 발굴 시간 벌어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