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비즈니스
크래프톤 2분기 매출 소폭 늘어, 배틀그라운드 안정적 흥행 덕분
이규연 기자  nuevacarta@businesspost.co.kr  |  2021-08-12 19:11:33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크래프톤이 배틀그라운드의 안정적 흥행을 바탕으로 올해 2분기 매출이 소폭 증가했다. 

크래프톤은 2021년 2분기 연결기준으로 매출 4593억 원, 영업이익 1742억 원을 올렸다고 12일 밝혔다.
 
▲ 김창한 크래프톤 대표이사.

2020년 같은 기간보다 매출은 7% 늘어났지만 영업이익은 0.34% 줄었다. 

크래프톤은 “차별화된 글로벌 서비스역량과 게임 내 수익화에 힘입어 PC와 모바일, 콘솔분야에서 견조한 매출 증가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크래프톤은 올해 2분기 전체 매출의 94%를 해외에서 거뒀다. 

기기별로 살펴보면 PC 부문에서 886억 원을 거둬 지난해 2분기보다 23.1% 증가했다. 

배틀그라운드의 과금 이용자 수가 늘어나면서 2분기 가입자당 평균매출(ARPU)도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다. 

크래프톤은 올해 2분기 모바일 부문에서 매출 3542억 원을 올렸는데 지난해 2분기보다 4.3% 늘어났다.

배틀그라운드 모바일을 통해 역대 2분기 기준으로 가장 많은 매출을 거뒀다.

크래프톤은 올해 2분기에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의 영업이익을 거뒀지만 1분기와 비교하면 23.3% 감소했다. 

크래프톤은 “드림모션 등의 신규 자회사 인수와 인력 채용, 배틀그라운드 모바일 인도를 서비스하기 위한 서버 확충 등으로 영업비용이 증가한 영향을 받았다”고 말했다.

크래프톤은 하반기에 새 게임 배틀그라운드:뉴스테이트를 앞세워 매출 증가세를 유지하겠다는 계획을 세웠다.

11일 기준으로 배틀그라운드:뉴스테이트의 글로벌 사전예약자 약 2700만 명을 확보했다. 8월 말에 글로벌 국가 28곳에서 알파테스트(제한된 이용자나 환경에서 진행되는 사전테스트)를 진행한다. [비즈니스포스트 이규연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LG에너지솔루션 주가흐름 기상도, 상장 첫날 '따상'은 글쎄
·  금호건설 소규모정비시장 공격적 수주, 서재환 정부정책 흐름 탄다
·  신동빈 그리는 미래는 롯데벤처스에, '롯데 망하게 할 기업'은 어디인가
·  안철수 지지율 주춤에 3강 구도 멀어져, 안풍 살리려 가족 본격 등판
·  문재인 정부 금융권의 장수 리더십시대, 대선과 함께 저무나
·  카카오게임즈 첫 해외게임사 투자, 조계현 글로벌과 장르 확대 바라봐
·  [인터뷰] 피플펀드 대표 김대윤 "중금리 대출 두 마리 토끼 잡겠다"
·  대선 앞두고 또 고개 드는 국책은행 지방이전, 산업은행 부산으로 가나
·  엔케이맥스 슈퍼자연살해세포 임상 순항, 박상우 최초 고형암 신약 도전
·  휴젤 보툴리눔톡신 유럽진출 눈앞, 손지훈 '에스테틱 리더' 목표에 성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