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소비자·유통

롯데제과, 카스타드 포함 11개 과자 가격을 9월 평균 12% 인상

차화영 기자 chy@businesspost.co.kr 2021-08-12 12:24:09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롯데제과가 과자 가격을 올린다. 

롯데제과는 9월1일부터 카스타드 등 11개 제품의 가격을 평균 12.2% 인상한다고 12일 밝혔다.
 
롯데제과, 카스타드 포함 11개 과자 가격을 9월 평균 12% 인상
▲ 롯데제과 로고.

카스타드 6개 묶음 1상자는 소비자가격을 기준으로 3천 원에서 3500원으로 오른다. 대용량 제품은 가격을 그대로 유지하는 대신 제품 개수를 12개에서 10개로 줄이기로 했다. 

롯샌(롯데샌드), 빠다코코낫, 제크, 야채크래커, 하비스트 등 가격은 1500원에서 1700원으로, 와플메이트, 애플잼쿠키, 딸기쿠키 등은 3600원에서 4000원으로 인상한다. 

ABC초콜릿은 앞으로 2500원에 판매된다. 기존 가격은 2천 원이다. 

꼬깔콘 가격은 안 오르는데 양이 줄어든다. 롯데제과는 1500원짜리 제품을 기준으로 고깔콘 중량을 72g에서 67g으로 줄인다.

롯데제과는 “최근 유지, 전란액, 설탕, 포장재 등 각종 식품 원부자재 가격이 계속 상승하면서 원가 부담이 감내할 수 있는 수준을 넘어섰다”며 “이에 따라 제품 가격을 인상하거나 중량을 줄이게 됐다”고 설명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차화영 기자]

인기기사

삼성전자 파운드리에 기회 오나, 애플과 TSMC 반도체 동맹 균열 조짐 나병현 기자
[모닝컨설트] 윤석열 지지율 19%, 세계 22개국 지도자 중 가장 낮아 임도영 기자
[미디어토마토] 윤석열 지지율 32.8%, ‘바이든’ 58.7% ‘날리면’ 29.0% 김대철 기자
석면이 낳은 악몽 '중피종', HLB 세계 최초 세포치료제로 해법 찾는다 임한솔 기자
우리 지역 시도지사는 어디에 투자했나, 광역단체장 보유 주식 살펴보니 임도영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