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항공·물류

HMM 노사 임단협 교섭 결렬, 해원노조 쟁의권 확보 절차 들어가

차화영 기자 chy@businesspost.co.kr 2021-08-11 18:07:09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HMM 노사가 2021년 임금 및 단체협상(임단협)에서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HMM 선원들로 이뤄진 해원연합노동조합(해원노조)은 쟁의권을 확보하기 위한 절차에 들어갔다.
 
HMM 노사 임단협 교섭 결렬, 해원노조 쟁의권 확보 절차 들어가
▲ HMM 로고.

HMM 해원노조는 11일 회사와 진행한 4차 본교섭에서도 임금인상폭 등을 놓고 의견 차이를 좁히지 못했다. 

해원노조는 원안대로 회사에 △임금 25% 인상 △성과급 1200% 지급 △생수비 지원(1인당 하루 2달러) 등을 요구했다. 

반면 회사는 △월 급여 5.5% 인상 △기본급의 100% 격려금 지급 등 원안을 고수했다.

해원노조는 합의가 무산되면서 중앙노동위원회에 쟁의조정을 신청하기로 했다.

HMM 사무직 직원들로 구성된 육상노조는 앞서 7월30일 중앙노동위원회에 쟁의조정신청서를 낸 바 있다. 

HMM 육상노조와 해상노조는 19일까지 중앙노동위원회 조정기간을 거친 뒤에도 회사와 합의안을 도출하지 못하면 조합원 대상으로 파업 여부를 놓고 찬반투표를 진행한다.

HMM은 1976년 창사 뒤 한 번도 파업한 적이 없다. 가뜩이나 화물을 나르는 배가 부족한 상황에서 HMM 노조가 파업에 들어가면 수출물류 대란이 오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비즈니스포스트 차화영 기자]

인기기사

이재용 손정의 만남, 삼성전자 ARM 앞서 로봇기업 인수 가능성도 떠올라 조장우 기자
[리얼미터] 윤석열 지지율 36.4% 소폭 상승, 비속어 논란 뒤에는 하락 김대철 기자
신풍제약, 폴란드에서 코로나19 치료제 ‘피라맥스’ 임상3상 승인받아 임한솔 기자
[데이터리서치] 윤석열 지지율 33.4%, 비속어 논란 대처 부적절 75.8% 김대철 기자
[워커홀릭, 마흔에 은퇴하다] 덜 쓸 결심, 절약이 이룬 소박한 경제적 자유 캐나다홍작가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