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비즈니스
HMM 노조 청와대에 처우개선 호소, "배가 서지 않도록 도와줘야"
차화영 기자  chy@businesspost.co.kr  |  2021-08-04 18:17:48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HMM 노조가 임금 및 단체협약을 놓고 파업에 들어가지 않게 해달라며 청와대를 찾아 도움을 요청했다.

HMM 사무직 직원들로 구성된 육상노조의 김진만 위원장과 선원들로 이뤄진 해원노조의 전정근 위원장은 4일 오후 청와대 연풍문에서 시민사회수석실 관계자를 만났다.
 
▲ HMM 로고.

두 위원장은 HMM 직원들이 회사 회생과 해운재건계획을 위해 수년 동안 열악한 환경 속에서 일했는데도 회사와 채권단인 산업은행이 공적자금 투입을 이유로 임금인상 등 직원 처우 개선에 난색을 보인다며 파업에 나설 수밖에 없는 이유를 설명했다. 

국내 유일의 대형 컨테이너 선사인 HMM이 파업에 들어가면 물류대란이 불가피하다는 점을 들며 노조가 파업을 피할 수 있게 해달라고 요청했다.

해원노조는 선원들의 열악한 처우 개선을 호소하는 ‘대통령께 보내는 서신’도 전달했다.

전정근 해원노조 위원장은 “대통령의 결단과 추진력의 결실인 해운재건계획으로 수출대란은 물론 수출입기업의 몰락도 막을 수 있었지만 거기에 선원은 없었다”며 “교대자가 없어 1년 넘게 승선하는 등 어려운 상황을 더는 견디지 못하는 선원들이 떠나고 배는 설 준비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전 위원장은 “어떻게든 배가 서는 일이 없도록 파업에는 나서고 싶지 않지만 지금 형국이 저희를 파업으로 내몰고 있다”며 “배가 서지 않도록 도와달라”고 덧붙였다.

노조는 임금인상폭과 격려금 규모와 관련해 회사와 의견 차이를 좁히지 못하면서 파업도 불사하겠다는 태도를 보이고 있다. 

육상노조는 7월30일 중앙노동위원회에 쟁의행위 조정을 신청했으며 해원노조도 11일 진행되는 4차 교섭에서 협상이 결렬되면 쟁의행위 조정 신청서를 낸다는 방침을 정해뒀다.

중앙노동위원회가 노사 양쪽의 의견 차이가 커 추가교섭에 의미가 없다고 보고 ‘조정중지’ 결정을 내리고 노조 찬반투표에서 과반수가 찬성표를 던지면 노조는 바로 파업에 들어갈 수 있다. [비즈니스포스트 차화영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BC카드 금융데이터는 부진 탈출 돌파구, 최원석 마이데이터 올라 탄다
·  금호건설 주택에 공항 건설도 붙는다, 신공항 발주 내년부터 본격화
·  SK지오센트릭 플라스틱 순환경제 집중, 나경수 그룹사와 시너지 확대
·  SK텔레콤 메타버스 플랫폼 키워, 네이버 제페토의 대항마될 수 있을까
·  신한금융 메타버스에서 적극적 사업발굴, 조용병 '하나의 신한' 똑같이
·  구광모 구본준, LG와 LX홀딩스 지분 교차보유 언제 어떻게 해소할까
·  현대제철 실적 신기록 기회 놓칠 수 없다, 안동일 사내하청 갈등 정공법
·  현대차 캐스퍼 안착은 아직 장담 못 해, 경차 외면과 싸움은 이제 시작
·  한수원 해상풍력발전 확대해 신재생으로 더, 정재훈 유럽 노하우 활용
·  신한금융 빅테크 규제에 반사이익 보나, 조용병 금융플랫폼 앞설 기회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