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비즈니스
한국토지신탁, 서울 양천구 신정수정아파트 재건축 대행자로 뽑혀
안정문 기자  question@businesspost.co.kr  |  2021-08-02 17:38:18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 서울시 양천구 신정수정아파트 재건축사업 투시도. <한국토지신탁>
한국토지신탁이 서울시 양천구의 첫 신탁방식 정비사업의 사업대행자로 지정됐다.

한국토지신탁은 7월29일 신정수정아파트 재건축사업의 사업대행자로 지정됐다고 2일 밝혔다.

이번 지정고시는 양천구에서 첫 번째 신탁방식 정비사업 사례다. 

신탁방식 정비사업은 신탁사가 재건축·재개발 등 도시정비사업을 사업시행자 방식으로 단독 시행하거나 조합 또는 토지 등 소유자를 대신해 사업시행을 주도하게 된다.

한국토지신탁은 올해 서울시에서 3번째(신림1, 신림미성, 신정수정) 지정고시를 얻었다. 

현재 사업대행자로 선정된 봉천 1-1구역 재건축 정비사업의 지정고시까지 확정되면 신탁회사 가운데 처음으로 서울시에서 10개의 현장을 관리하게 된다. 

한국토지신탁 관계자는 “신정수정 재건축사업은 소규모 현장의 한계를 뛰어넘는 접근이 필요했다”며 “상품성 확보, 최단시간 내의 실착공 이행과 더불어 서부터미널 개발과 목동선 개발을 배경삼아 신정동의 랜드마크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신정수정아파트 재건축사업은 서울 양천구 신정동 733-31번지 일대 8404.6㎡에 지하 2층~지상 21층 4개동 규모의 공동주택 296가구를 짓는 프로젝트로 이르면 10월 공사 선정 입찰을 진행한다. [비즈니스포스트 안정문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이재명 파격으로 정권교체 여론과 싸워, 반짝효과 넘어설 내용이 열쇠
·  윤석열은 왜 이준석과 함께 가지 못할까, 뿌리는 결국 윤석열 스타일
·  이동걸 "쌍용차 지원은 사업계획 타당해야" "HMM 지분 점진적 매각"
·  롯데 식품계열사 총괄 재신임받은 이영구, 롯데제과 1위 탈환 칼 갈아
·  인천공항 정상화 오미크론에 다시 안갯속, 김경욱 면세점 입찰시기 고심
·  HMM 코로나19 변이에 해운운임 강세로, 배재훈 배당 약속 힘받아
·  한온시스템 일본에 넘어가나, 정재욱 현대위아 공조부품 자체개발 막중
·  우리금융 금감원 종합감사에 인사 미뤄지나, 계열사 대표 인사에 변수
·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생산중단 길어지나, 이수일 실적부진도 가중
·  삼성전자 첫 여성사장으로 이영희 승진하나, 인사제도 변화 맞춰 시선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