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건설

쌍용건설, 두바이투차청에 인수된 뒤 해외수주 확대

이헌일 기자  2016-01-26 15:34:37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쌍용건설이 싱가포르에서 대규모 지하철 공사를 수주했다.

쌍용건설은 26일 싱가포르 육상교통청(LTA)이 발주한 도심지하철 톰슨이스트코스트라인(TEL) 308공구 공사를 수주했다고 밝혔다. 수주액은 2억5200만 달러(약 3050억 원)다.

  쌍용건설, 두바이투차청에 인수된 뒤 해외수주 확대  
▲ 김석준 쌍용건설 회장.
쌍용건설은 현대건설과 사업협력체인 조인트벤처를 구성해 이번 프로젝트를 수주했다.

쌍용건설은 조인트벤처의 주간사로 1억9천만 달러(75%)의 지분을 확보하게 된다.

이번 프로젝트는 싱가포르 도심지하철인 톰슨라인(Thomson Line)을 싱가포르 남동부해안 지역으로 확장하는 공사다.

쌍용건설과 현대건설은 터널 2개와 마린테라스(Marine Terrace)역 건설을 포함해 모두 1.78km구간의 공사를 맡았다.

쌍용건설은 “이번 입찰에서 경쟁사와 비교해 시공능력과 기술력 등을 포함한 비가격부문에서 높은 점수를 받아 공사를 수주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쌍용건설은 지난해 7월 싱가포르 도심지하철 921공구 공사에서 1600만 ‘인시’ 무재해를 달성해 세계기록을 갱신했다. 인시는 근로자 수와 근로 시간을 곱한 수치다.

이건목 쌍용건설 해외영업총괄 상무는 “두바이투자청(ICD)이 쌍용건설을 세계적 건설사로 키우겠다는 비전을 제시한 뒤 두바이와 싱가포르, 한국을 사업의 축으로 삼는 전략이 본격화되고 있다”며 “국내기업이 협력해 수주에 성공한 사례라는 점도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쌍용건설은 지난해 초 두바이투자청(ICD)에 인수된 이후 해외사업을 강화하고 있다.

쌍용건설은 지난해 12월 두바이에서 16억 달러 규모의 건축공사를 수주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헌일 기자]

인기기사

한수원 체코 원전사업에 현지 전문가 회의적, "비용 증가와 기술분쟁 리스크" 김용원 기자
두산에너빌리티 미국서 SMR 수주 기대 커져, 박정원 두산그룹 사업개편 주주 불만 잠재.. 신재희 기자
최태원의 'SK온 살리기' 위한 합병 묘수, 배터리 장기침체 땐 그룹 전체 타격 신재희 기자
윤석열 탄핵청문회 입장하던 전현희 부상 당해, 정청래 “형사고발 검토” 김대철 기자
영화 '인사이드 아웃2' 6주 연속 1위로 독주체제 지속, OTT '돌풍' 1위 사수 김예원 기자
SK하이닉스 HBM 남다른 수익률, 2분기도 삼성전자 반도체 영업이익 넘나 나병현 기자
[한국갤럽] 윤석열 지지율 29%, 정당지지 국힘 35% 민주 27% 혁신당 8% 조충희 기자
마이크로소프트 클라우드 서비스 장애, 세계 곳곳에서 공항 은행 통신대란 정희경 기자
TSMC 2나노 이하 파운드리 기술도 우위 자신, 삼성전자·인텔 추격 적극 견제 김용원 기자
메타 더 가벼운 안경형 확장현실(XR) 기기 개발 나서, 레이밴 모기업 지분 취득 김호현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