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자동차·부품

중소형 손해보험사, 자동차보험료 앞다퉈 인상

백설희 기자 ssul20@businesspost.co.kr 2015-12-23 20:21:22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중소형 손해보험사들이 최근 자동차 보험료를 올리고 있다.

손해율이 높아지자 보험료를 인상해 수익성을 방어하려는 것으로 풀이된다.

  중소형 손해보험사, 자동차보험료 앞다퉈 인상  
▲ 한화손해보험.
23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더케이((The-K)손해보험은 25일부터 개인용 자동차 보험료를 평균 3.9% 인상하고 업무용 자동차 보험료도 평균 3.6% 올릴 것으로 알려졌다.

한화손해보험은 1일 업무용 자동차 보험료를 평균 3.9%, 영업용 자동차 보험료를 평균 6.6% 인상했다.

다른 중소형 손해보험사들은 이미 11월1일 자동차 보험료를 올렸다.

메리츠화재와 흥국화재가 개인용 자동차 보험료를 각각 2.9%, 5.9% 인상했다. 롯데손해보험도 개인용 자동차 보험료를 5.2%, 영업용과 업무용 자동차 보험료를 각각 6.6%, 7.2%씩 올렸다.

중소형 손해보험사들이 자동차 보험료 인상에 나선 것은 손해율이 높아졌기 때문이다. 손해율이란 고객들에게 거둬들인 보험료 대비 지출한 보험금을 의미한다.

보험연구원에 따르면 자동차보험업계 손해율은 2012년 75.2%에서 2013년 78.2%, 지난해엔 80.1%로 지속적으로 올랐다.

보험업계에선 일반적으로 손해율 77%를 넘기면 보험영업에서 손실을 입는다고 본다.

중소형 손해보험사들과 달리 상대적으로 재무구조가 탄탄한 대형 손해보험사들은 아직 자동차 보험료를 올릴 움직임을 보이지 않고 있다.

손해보험업계 1위인 삼성화재와 동부화재, 현대해상 등 대형 손해보험사들은 지난해 하반기 이후 1년 넘게 보험료를 인상하지 않고 있다. [비즈니스포스트 백설희 기자]

인기기사

테슬라 '4680 배터리' 자체 생산 중단 가능성, LG엔솔 삼성SDI 수혜 기대 이근호 기자
한화오션 HD현대중공업 수주경쟁 불붙어, 김동관 vs 정기선 '승계 문턱' 격돌 류근영 기자
가덕도신공항 부지공사 2차 입찰도 유찰, 현대건설 컨소시엄 단독 참여 류수재 기자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합병 막바지, 박세창 금호건설 유동성 확보 서두르나 김홍준 기자
TSMC 'SK하이닉스 HBM4' 설계와 파운드리 맡을 듯, AI 수혜 더 커지나 김용원 기자
LG엔솔 테슬라용 4680 리튬 배터리 오창서 8월 양산, 배터리업계 최초 김호현 기자
현대차증권 "HBM 공급부족, 삼성전자 마이크론 및 관련 장비주 주목" 정희경 기자
[리얼미터] 윤석열 지지율 32.1%, 정당지지도 민주당 37.2% 국민의힘 36.2% 김대철 기자
중국 HBM 상용화 고전, 삼성전자 SK하이닉스 향한 의존도 더 커진다 김용원 기자
중국 '반고체' 기술이 전고체 배터리 시장 개막 늦추나, 대량생산 장점 갖춰 김용원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