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중공업·조선·철강

두산중공업, 인도에서 2천억 규모 화력발전설비 수주

김디모데 기자 Timothy@businesspost.co.kr 2015-10-06 12:01:42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두산중공업은 6일 인도 북부 우타르프라데시 주에 위치한 하두아간즈 화력발전소용 발전설비를 약 2000억 원에 수주했다고 밝혔다.

하두아간즈 화력발전소는 도시바가 EPC방식으로 건설하는 곳이다.

  두산중공업, 인도에서 2천억 규모 화력발전설비 수주  
▲ 정지택 두산중공업 대표이사 부회장.
두산중공업과 인도 현지법인인 두산파워시스템즈인디아(DPSI)는 이 발전소에 660메가와트 규모의 보일러1기를 2019년 9월까지 제작해 공급하기로 했다.

이황직 두산중공업 보일러BG장은 “인도 현지화 전략의 일환으로 투자해 설립한 두산파워시스템즈인디아를 통해 현지 밀착형 영업, 마케팅활동을 강화해 온 것이 이번 수주 성과로 이어진 것”이라면서 앞으로 지속적인 성장이 전망되는 인도 발전시장에서 추가 수주를 기대했다.

인도는 중국과 함께 세계 최대의 석탄화력발전 시장이다. 특히 모디 정부의 제조업 육성 정책인 ‘Make in India’ 추진에 따라 전력수요가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인도에서 2020년까지 연평균 18기가와트의 석탄화력발전소 발주가 전망된다.

두산중공업은 2011년 첸나이웍스를 인수해 두산파워시스템즈인디아를 설립했다. 이를 통해 인도 발전설비 시장에서 수주 경쟁력을 높이고 현지화 전략을 펼쳐 2012년 1조5천억 원 규모의 쿠드기, 라라 화력발전소용 보일러를 수주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디모데 기자]

인기기사

치솟는 공사비에 미뤄지는 도시정비, '동상이몽' 건설사·조합 꼬이는 실타래 장상유 기자
삼성전자 MWC서 '갤럭시 링' 실물 첫 공개, 인공지능 체험관 마련 장은파 기자
현대건설 15년 만에 불가리아서 대형 원전 수주, 18조7천억 규모 장은파 기자
[리얼미터] 윤석열 지지율 41.9%, 8개월 만에 40%대 넘어서 김대철 기자
TSMC 미국 반도체 투자 비판했던 창업주 장중머우, 일본 공장 설립 '대환영' 김용원 기자
[인터뷰] 신영증권 연구원 엄경아① “업황 하락국면에 HMM 오너 공백 길어져 우려" 신재희 기자
3.1절에도 일본관광 '러시', 항공사 시즈오카·마쓰야먀 소도시까지 취항 늘려 신재희 기자
일본 반도체산업 육성 정책도 먹혔다, 정부 의지와 소부장 경쟁력 주효 김용원 기자
삼성디스플레이 올레드 점유율 심상찮은 하락, IT 패널 수요처 확대가 관건 김바램 기자
‘20조’ 청년희망적금 만기 돌아온다, 재투자 수요 ETF시장에도 눈길 박혜린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