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과머니  공시

엠플러스, 2차전지 조립공정 제조설비 364억 규모 공급계약

고두형 기자 kodh@businesspost.co.kr 2020-04-02 11:03:16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엠플러스가 364억 원 규모의 2차 전지 조립공정 제조설비 공급계약을 따냈다.

엠플러스는 2일 2차전지 조립공정 제조설비 364억 원어치를 공급하는 계약을 맺었다고 공시를 통해 밝혔다.
 
엠플러스, 2차전지 조립공정 제조설비 364억 규모 공급계약
▲ 엠플러스 로고.

엠플러스는 계약 상대방의 영업비밀 요청에 따라 계약 상대방을 밝히지 않았다.

이번 공급계약은 2019년 엠플러스 연결기준 매출 가운데 34.91%에 이르는 규모다.

계약기간은 4월2일부터 11월1일까지다.

엠플러스는 2003년 4월 설립된 회사다. 2차전지 제조장비 가운데 파우치형 전기자동차용 리튬이온 2차전지 조립공정장비 제조를 주력사업으로 하고 있다. [비즈니스포스트 고두형 기자]

인기기사

HD현대마린솔루션, 상장 후 첫 지분투자로 해양 분야 인공지능 기술 확보 류근영 기자
LG에너지솔루션, 배터리 셀 하루 만에 설계하는 인공지능 솔루션 개발 류근영 기자
삼성전자 TSMC 더 커지는 격차, 이재용 ‘2030 시스템반도체 1위’ 산 넘어 산 나병현 기자
한전 전사 혁신 워크숍 개최, 김동철 “주인의식 가지고 장기적으로 봐야” 손영호 기자
에이피알 미국 성공 이어 유럽 도전장, K뷰티 성장세에 탄력 더 붙이나 김예원 기자
금투세 시행 추가 유예 가능성, 개인투자자 '코스피 3000' 견인차 될까 류수재 기자
해상풍력 ‘쩐의 전쟁’, SK오션플랜트 ‘부유식’ 확장 vs GS엔텍 ‘모노파일’ 집중 신재희 기자
채 상병 특검법안 거부권으로 요동치는 국회, 윤석열 인구확대 정책도 험로 조장우 기자
신동국 중심 한미약품그룹 새판 짜기, 임종윤 임주현 임종훈 어떤 역할 맡나 장은파 기자
[구조조정 쓰나미] 빅테크 ‘AI 열풍’의 그림자, 포스트 코로나 '감원 한파’ 거세져 이근호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