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중공업·조선·철강

함영주, 하나-외환 화학적 결합 이뤄낼까

김재창 기자 changs@businesspost.co.kr 2015-08-26 14:29:43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통합 KEB하나은행 초대 은행장에 내정된 함영주 하나은행 충청사업본부 부행장이 하나은행과 외환은행의 화학적 결합을 위한 발걸음을 뗐다.

함 내정자는 친화력과 돌파력을 두루 갖춰 하나은행과 외한은행의 내용적 통합을 이뤄내는 데 적임자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함영주, 하나-외환 화학적 결합 이뤄낼까  
▲ 함영주 초대 KEB하나은행장 내정자.
함 내정자는 첫 공식일정으로 외환은행 노조를 방문했다.

26일 하나금융지주에 따르면 함 내정자는 25일 외환은행 본점 노조사무실을 찾아 김근용 노조위원장과 30분 가량 면담했다.

이 자리에서 함 내정자는 “하나은행과 외환은행이 합쳐 새로 출발하는 KEB하나은행이 성공할 수 있도록 서로 돕고 힘을 합쳐 달라”고 당부했다.
 
김 노조위원장은 “두 은행 직원들의 마음을 잘 헤아려 공정하게 은행을 경영해 달라”고 화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함 내정자는 이날 KEB하나은행의 초대행장에 주어지는 예우와 의전을 거절하는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오는 9월1일 주주총회에서 공식적으로 승인받을 때까지 내정자 신분이고 그전까지 김한조 외환은행장과 김병호 하나은행장이 여전히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는 이유를 들었다.

하나은행과 외환은행 직원들은 본점이 아닌 일선 영업현장에서 잔뼈가 굵은 함 내정자에 대해 호의적 반응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외환은행의 한 직원은 “함 내정자가 과거 하나은행에 합병된 서울은행 출신이라는 점에 대해 직원들이 염려하고 있다는 사실을 잘 알고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하나은행 직원도 “하나은행은 보람은행, 충청은행,서울은행을 합병해 성장해 왔다”며 “함 내정자의 경우 서울은행 출신에다 충청본부 직원들의 신임까지 얻고 있어 통합은행의 직원들을 충분히 잘 이끌어갈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함 내정자는 충남 부여 출신으로 강경상고를 졸업하고 1980년 서울은행에 들어갔다. 그는 서울은행 수지지점장을 거쳐 하나은행과 통합 뒤 분당중앙지점장, 남부지역본부장, 충청영업그룹 대표(부행장)를 역임했다.

함 내정자는 직원들과 격의 없는 ‘소통’을 하는 것으로 잘 알려져 있다.

그는 본부장 시절부터 매주 조깅과 산행 등을 통해 직원들의 얼굴을 하나하나 익혔다. 충청영업그룹 대표를 맡을 때 1천명에 이르는 전 직원의 이름은 물론이고 애로사항까지 파악해 인간미 넘치는 ‘친화형 리더’라는 평가를 받았다.

그의 별명은 ‘시골촌놈’이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재창 기자]

인기기사

치솟는 공사비에 미뤄지는 도시정비, '동상이몽' 건설사·조합 꼬이는 실타래 장상유 기자
삼성전자 MWC서 '갤럭시 링' 실물 첫 공개, 인공지능 체험관 마련 장은파 기자
현대건설 15년 만에 불가리아서 대형 원전 수주, 18조7천억 규모 장은파 기자
[리얼미터] 윤석열 지지율 41.9%, 8개월 만에 40%대 넘어서 김대철 기자
[인터뷰] 신영증권 연구원 엄경아① “업황 하락국면에 HMM 오너 공백 길어져 우려" 신재희 기자
TSMC 미국 반도체 투자 비판했던 창업주 장중머우, 일본 공장 설립 '대환영' 김용원 기자
3.1절에도 일본관광 '러시', 항공사 시즈오카·마쓰야먀 소도시까지 취항 늘려 신재희 기자
일본 반도체산업 육성 정책도 먹혔다, 정부 의지와 소부장 경쟁력 주효 김용원 기자
삼성디스플레이 올레드 점유율 심상찮은 하락, IT 패널 수요처 확대가 관건 김바램 기자
‘20조’ 청년희망적금 만기 돌아온다, 재투자 수요 ETF시장에도 눈길 박혜린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