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과머니  특징주

웅진코웨이 주가 초반 급락, 4분기 실적부진에 배당매력 감소 부각

고두형 기자 kodh@businesspost.co.kr 2020-02-17 10:05:21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웅진코웨이 주가가 장 초반 크게 떨어지고 있다.

웅진코웨이가 지난해 4분기 부진한 실적을 거둔 것이 주가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 
 
웅진코웨이 주가 초반 급락, 4분기 실적부진에 배당매력 감소 부각
▲ 코웨이 로고.

웅진코웨이 주가는 17일 오전 9시53분 기준으로 코스피시장에서 직전 거래일보다 16.37%(1만4800원) 내린 7만56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장 초반 7만500원까지 떨어지면서 52주 신저가를 보이기도 했다.

웅진코웨이는 2019년 4분기 연결기준으로 영업이익 446억 원을 거둬 2018년 같은 기간보다 65.4% 감소한 것으로 잠정집계됐다. 

시장에서 예상한 영업이익 1390억 원을 크게 밑돌았다. CS닥터(설치·수리기사)조직을 정규직으로 전환하면서 퇴직충당금이 770억 원가량 일회성 비용으로 실적에 반영됐다.

배당이 줄어들 가능성도 주가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조상훈 삼성증권 연구원은 “새로운 대주주가 당분간 보수적 배당정책을 보일 가능성이 높다”며 “웅진코웨이 주가를 지지하던 배당매력이 과거보다 줄어들었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고두형 기자]

인기기사

쌍용차 실적 회복 기지개, 한국GM과 르노코리아 전망은 엇갈려 장은파 기자
네오위즈 적자전환은 '성장통'? 김승철 신작 'P의 거짓'으로 반전 자신 임민규 기자
[삼성의 라이벌] 구글 MS 메타 삼성전자 동맹, 애플의 '닫힌 생태계' 맞서 김용원 기자
‘슬램덩크 신드롬’ 30년 만에 재현, '3040' 지갑 열고 '1020' 오픈런 왜? 윤인선 기자
LG엔솔 배터리업계 힘센 '을' 되나, 합작 공장 요청에도 '장고' 여유까지 장상유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