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건설

GS건설 2분기에 흑자 대폭 확대, 수주 늘어 하반기 긍정적

이승용 기자  2015-07-30 16:22:37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GS건설이 플랜트사업과 주택사업을 바탕으로 2분기에도 흑자를 냈다. 

GS건설은 이로서 5분기 연속 영업이익 흑자기조를 유지했다.

  GS건설 2분기에 흑자 대폭 확대, 수주 늘어 하반기 긍정적  
▲ 임병용 GS건설 사장
GS건설은 신규 수주실적도 좋아지고 있어 앞으로 전망도 밝은 편이다.

GS건설은 올해 2분기에 연결기준으로 매출 2조4911억 원, 영업이익 381억6400만 원, 당기순이익 47억2300만 원을 냈다고 30일 밝혔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매출은 5.27%, 영업이익은 242.40% 늘어났다. 당기순이익은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흑자로 돌아섰다.

1분기에 비해서 매출은 7.57%, 영업이익은 90.66%, 당기순이익은 225.95% 늘어났다.

GS건설은 영업이익에서 5분기 연속, 당기순이익에서 4분기 연속 흑자를 이어갔다.

GS건설은 플랜트사업과 주택사업이 경영실적을 견인했다. GS건설은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할 때 2분기에 플랜트부문 매출이 13.4% 늘어났고 주택부문 매출도 7.4% 증가했다.

GS건설은 2분기 전체 매출에서 해외매출이 58.9%를 차지했다.

GS건설은 재개발재건축 수주를 바탕으로 신규 수주에서도 좋은 실적을 보였다.

GS건설은 2분기에 3조7730억 원 규모의 공사를 신규로 수주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4.6%가 늘어난 것이다.

GS건설은 올해 누적으로 신규 수주금액이 5조7905억 원에 이른다고 밝혔다. 이 가운데 주택건축부문에서 2조5070억 원의 신규 수주를 달성했다.

GS건설 관계자는 “외형 성장보다는 선별수주 등에 초점을 맞춘 내실경영을 하고 있다”며 “주택수주가 매출에 본격적으로 반영되면 수익성이 더 좋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승용 기자]

인기기사

한수원 체코 원전사업에 현지 전문가 회의적, "비용 증가와 기술분쟁 리스크" 김용원 기자
두산에너빌리티 미국서 SMR 수주 기대 커져, 박정원 두산그룹 사업개편 주주 불만 잠재.. 신재희 기자
최태원의 'SK온 살리기' 위한 합병 묘수, 배터리 장기침체 땐 그룹 전체 타격 신재희 기자
윤석열 탄핵청문회 입장하던 전현희 부상 당해, 정청래 “형사고발 검토” 김대철 기자
SK하이닉스 HBM 남다른 수익률, 2분기도 삼성전자 반도체 영업이익 넘나 나병현 기자
영화 '인사이드 아웃2' 6주 연속 1위로 독주체제 지속, OTT '돌풍' 1위 사수 김예원 기자
[한국갤럽] 윤석열 지지율 29%, 정당지지 국힘 35% 민주 27% 혁신당 8% 조충희 기자
마이크로소프트 클라우드 서비스 장애, 세계 곳곳에서 공항 은행 통신대란 정희경 기자
TSMC 2나노 이하 파운드리 기술도 우위 자신, 삼성전자·인텔 추격 적극 견제 김용원 기자
메타 더 가벼운 안경형 확장현실(XR) 기기 개발 나서, 레이밴 모기업 지분 취득 김호현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