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항공·물류

아시아나항공 전환사채 발행한도 증액, 한창수 "연내 매각 차질없어"

윤휘종 기자 yhj@businesspost.co.kr 2019-06-27 10:41:08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아시아나항공이 전환사채(CB)와 주식의 발행 가능 한도를 늘렸다.

아시아나항공은 27일 서울 강서구 아시아나항공 본사에서 열린 임시 주주총회에서 유병률 전 인천공항에너지 사장을 신규 사외이사와 감사위원으로 선임하는 건, 전환사채와 주식 발행 가능 한도 관련 정관 일부 개정의 건을 원안대로 승인했다.
 
아시아나항공 전환사채 발행한도 증액, 한창수 "연내 매각 차질없어"
▲ 한창수 아시아나항공 대표이사 사장.

아시아나항공은 이번 정관 변경으로 발행 가능 주식 총수를 4억 주에서 6억 주로 늘렸다. 기존에 5천억 원이었던 전환사채 발행 한도도 7천억 원으로 늘었다. 

전환사채와 주식 발행 한도를 늘린 것은 아시아나항공 매각을 위한 사전 절차다.

전환사채 발행한도를 늘리는 것은 산업은행의 자금 지원을 받기 위해서다. 

산업은행은 4월 말 아시아나항공을 지원하기 위해 아시아나항공의 전환사채 4천억 원을 인수했다. 

하지만 아시아나항공의 전환사채 발행 한도가 이미 가득 차있기 때문에 계획대로 5천억 원을 전환사채 형태로 진행하기 위해서는 전환사채 발행한도 증액이 필요하다.

발행 가능 주식 한도를 늘린 것 역시 매각 과정에서 신주를 발행하는 상황에 대비하기 위한 것이다. 

한창수 아시아나 항공 사장은 “5월 초부터 매각을 위한 실사를 순조롭게 진행하고 있고 7월 안으로 매각 입찰공고가 나올 것”이라며 “연내 매각을 마무리한다는 목표를 향해 차질없이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윤휘종 기자]

인기기사

쌍용차 실적 회복 기지개, 한국GM과 르노코리아 전망은 엇갈려 장은파 기자
네오위즈 적자전환은 '성장통'? 김승철 신작 'P의 거짓'으로 반전 자신 임민규 기자
[삼성의 라이벌] 구글 MS 메타 삼성전자 동맹, 애플의 '닫힌 생태계' 맞서 김용원 기자
‘슬램덩크 신드롬’ 30년 만에 재현, '3040' 지갑 열고 '1020' 오픈런 왜? 윤인선 기자
LG엔솔 배터리업계 힘센 '을' 되나, 합작 공장 요청에도 '장고' 여유까지 장상유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