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지자체

경기도, 게임박람회 '플레이엑스포'에서 수출상담 최대 실적

김남형 기자 knh@businesspost.co.kr 2019-05-13 11:38:52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경기도가 게임쇼 플레이엑스포(PlayX4) 관람객 수와 수출상담 등에서 최대 실적을 이뤄냈다.

경기도는 13일 ‘2019 플레이엑스포’에 10만여 명의 관람객이 방문하고 수출상담 9561만 달러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경기도, 게임박람회 '플레이엑스포'에서 수출상담 최대 실적
▲ 2019 플레이엑스포를 가득 메운 관람객. <경기도>

플레이엑스포는 게임산업 활성화와 국내 중소 게임개발사의 해외시장 진출을 돕기 위해 경기도가 주최하고 경기콘텐츠진흥원과 킨텍스가 주관한 게임쇼로 9일부터 12일까지 고양 킨텍스에서 열렸다.
 
올해 플레이엑스포를 찾은 관람객은 10만2059명으로 2018년 관람객 7만7936명 보다 30.9% 증가했다. 

플레이엑스포 수출상담회에는 태국의 ‘일렉트로닉스 익스트림’, 베트남의 ‘VTC온라인’ 등 국내외 293개 기업이 참가했다.

일렉트로닉스 익스트림과 한국 개발사 소프트닉스 사이 현장 계약 등 모두 6건의 계약을 포함해 9561만 달러 규모의 수출계약 상담이 이뤄졌다. 2018년 8032만 달러보다 19% 증가했다.

올해 플레이엑스포는 △국내게임 개발사의 국내외 시장 진출을 지원하는 수출상담회 △일반 관람객을 위한 전시회 △글로벌 게임사의 다양한 게임신작 소개 △각종 e스포츠대회 △ 2차 창작물 축제 △트위치 스트리머 팬미팅으로 구성됐다.

안치권 경기도 콘텐츠산업과장은 “플레이엑스포가 11주년을 맞아 의미 있는 성과를 냈다”며 “올해 경험을 바탕으로 새로운 볼거리와 즐길거리를 발굴해 질적 성장을 이끌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남형 기자]

인기기사

"제페토가 메타 뛰어넘었다", 네이버 SK텔레콤 메타버스 성과에 외신 주목 김용원 기자
세계 첫 마이크로바이옴 치료제 나와, 스위스 페링의 '레비요타'가 주인공 임한솔 기자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무서운 기세, 일동제약 '조코바' 방파제 되나 임한솔 기자
NH투자 "솔브레인 목표주가 상향, 삼성전자 3나노 반도체 양산 수혜" 나병현 기자
신동빈 롯데그룹 인사 '새 판' 짜나, 돌발변수에 쇄신 필요성 높아져 남희헌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