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과경제  경제일반

국제유가 떨어져, 미국과 중국의 무역갈등 깊어질 가능성

조예리 기자 yrcho@businesspost.co.kr 2019-05-08 08:14:39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국제유가가 떨어졌다.

미국과 중국의 무역갈등이 다시 심화할 가능성이 높아지면서 유가가 하방압력을 받았다.
 
국제유가 떨어져, 미국과 중국의 무역갈등 깊어질 가능성
▲ 7일 뉴욕 상업거래소(NYMEX)에서 서부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0.85달러(1.36%) 내린 61.4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7일 뉴욕 상업거래소(NYMEX)에서 서부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0.85달러(1.36%) 내린 61.4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선물거래소(ICE)의 브렌트유는 배럴당 1.36달러(1.91%) 하락한 69.88달러에 거래됐다.

6일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국 무역대표부(USTR) 대표는 무역협상을 놓고 중국의 태도가 변하지 않으면 10일 오전 0시 01분부터 2천억 달러 규모의 수입산 중국 제품에 25%의 관세를 매기겠다고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최근 트위터를 통해 밝힌 추가 관세 부과 가능성을 더욱 구체화한 발언이다. 

무역협상을 둘러싼 미국과 중국의 분쟁이 봉합국면에서 갈등국면으로 진입하면서 글로벌 경기 둔화와 함께 원유 수요가 감소할 가능성도 고개를 들고 있다.

미국과 중국은 9일부터 워싱턴에서 고위급 무역협상을 시작한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예리 기자]

인기기사

"제페토가 메타 뛰어넘었다", 네이버 SK텔레콤 메타버스 성과에 외신 주목 김용원 기자
세계 첫 마이크로바이옴 치료제 나와, 스위스 페링의 '레비요타'가 주인공 임한솔 기자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무서운 기세, 일동제약 '조코바' 방파제 되나 임한솔 기자
NH투자 "솔브레인 목표주가 상향, 삼성전자 3나노 반도체 양산 수혜" 나병현 기자
신동빈 롯데그룹 인사 '새 판' 짜나, 돌발변수에 쇄신 필요성 높아져 남희헌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