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인터넷·게임·콘텐츠

정경인 "펄어비스 자체엔진 적용해 새 게임 출시 미뤄질 수도"

임재후 기자  2019-02-14 18:54:03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펄어비스가 내부적으로 개발 중인 차세대 게임엔진을 새 게임 ‘프로젝트K’와 ‘프로젝트V’에 탑재할 계획을 세우면서 두 게임의 출시가 미뤄질 수도 있게 됐다.

정경인 펄어비스 대표이사는 14일 펄어비스 실적 설명회에서 “게임성이나 디자인 등 개발 방향성은 변화가 없다”며 “다만 신규 엔진 적용에 따라 공개와 출시 일정은 게임 개발 진행 상황을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경인 "펄어비스 자체엔진 적용해 새 게임 출시 미뤄질 수도"
▲ 정경인 펄어비스 대표이사.

프로젝트K는 펄어비스가 개발하고 있는 새 1인칭 슈팅 PC게임이며 프로젝트V는 모바일 대규모 다중접속 역할 수행게임(MMORPG)이다.

펄어비스는 당초 두 게임을 올해 내놓을 계획이었으나 자체 개발한 엔진을 적용하기로 하면서 일정이 미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정 대표는 “차세대 엔진을 적용하면 펄어비스 게임의 질이 한 단계 높아질 것”으로 내다봤다.

펄어비스는 2018년 연결기준으로 매출 4042억5600만 원, 영업이익 1668억6700만 원, 순이익 1452억6600만 원을 거둔 것으로 잠정집계됐다. 2017년과 비교해 매출은 671.7%, 영업이익은 670.5%, 순이익은 886.2% 급증했다.

펄어비스 관계자는 “‘검은사막’ 지식재산권이 여러 플랫폼으로 확장하고 해외 서비스 지역을 넓히면서 매출이 크게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임재후 기자]

인기기사

한수원 체코 원전사업에 현지 전문가 회의적, "비용 증가와 기술분쟁 리스크" 김용원 기자
두산에너빌리티 미국서 SMR 수주 기대 커져, 박정원 두산그룹 사업개편 주주 불만 잠재.. 신재희 기자
최태원의 'SK온 살리기' 위한 합병 묘수, 배터리 장기침체 땐 그룹 전체 타격 신재희 기자
윤석열 탄핵청문회 입장하던 전현희 부상 당해, 정청래 “형사고발 검토” 김대철 기자
영화 '인사이드 아웃2' 6주 연속 1위로 독주체제 지속, OTT '돌풍' 1위 사수 김예원 기자
SK하이닉스 HBM 남다른 수익률, 2분기도 삼성전자 반도체 영업이익 넘나 나병현 기자
[한국갤럽] 윤석열 지지율 29%, 정당지지 국힘 35% 민주 27% 혁신당 8% 조충희 기자
마이크로소프트 클라우드 서비스 장애, 세계 곳곳에서 공항 은행 통신대란 정희경 기자
TSMC 2나노 이하 파운드리 기술도 우위 자신, 삼성전자·인텔 추격 적극 견제 김용원 기자
메타 더 가벼운 안경형 확장현실(XR) 기기 개발 나서, 레이밴 모기업 지분 취득 김호현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