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공기업

"국내 전력산업도 발전 중개 판매 등에서 경쟁체제 도입해야"

김수연 기자 ksy@businesspost.co.kr 2018-09-17 18:11:17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국내 전력산업의 발전, 중개, 판매 등 시장에서 경쟁체제를 도입할 필요성이 제기됐다.

장기윤 포스코경영연구원 수석연구원은 17일 “전력산업은 인프라를 구축하는 데 대규모 투자와 긴 기간이 필요하고 규모의 경제로 굴러가는 만큼 자연적으로 독점화하거나 공기업체제로 운영됐다”며 “이는 경영 비효율과 가격 왜곡 등 부작용을 초래하는 만큼 한국 전력산업도 경쟁체제를 도입해 소비자의 선택권을 보장할 필요가 있다”고 바라봤다.
 
"국내 전력산업도 발전 중개 판매 등에서 경쟁체제 도입해야"
▲ 김종갑 한국전력공사 사장.

한국전력은 발전 자회사 6곳의 지분 100%를 보유하면서 독점적 지위를 차지해 발전 자회사가 자체적으로 경영 효율성을 높이는 데 한계를 지니는 것으로 분석됐다.

전력 가격도 발전원가를 제대로 반영하지 못해 왜곡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미국, 유럽, 호주, 일본 등 주요 나라들은 발전, 중개, 판매 단계별로 경쟁체제를 도입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가운데 전력산업에 경쟁체제를 도입하지 않은 나라는 한국, 멕시코, 이스라엘 셋뿐인 것으로 나타났다.

장 연구원은 “한국도 25년 동안 전력산업에 경쟁체제 도입을 검토하고 추진했지만 정책 추진 의지가 부족하고 발전 자회사 노동조합의 반대로 답보상태”라며 “안정적 전력 공급설비, 다수의 시장 참여자, 인프라 구축 등 도입 여건은 갖춰졌다”고 바라봤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031년까지 적정 설비예비율을 20% 이상 유지해 안정적으로 전력을 공급할 수 있도록 제8차 전력수급 기본계획을 세웠다.

3만kW(킬로와트)의 대규모 전력 구입 고객(수용가)도 2017년 말 기준으로 450곳 이상으로 발전사들과 함께 전력 도매시장이 활성화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됐다.

장 연구원은 “앞으로 전력산업은 생산뿐 아니라 중개와 판매부문도 강화할 것”이라며 “그만큼 가상발전소(VPP), 수요 관리, 신재생에너지 등에서 경쟁체제를 도입할 여지가 생겼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수연 기자]

인기기사

삼성전자 TSMC 더 커지는 격차, 이재용 ‘2030 시스템반도체 1위’ 산 넘어 산 나병현 기자
엔비디아 블랙웰 GPU 생산 늘린다, SK하이닉스에 'HBM3E 특수' 임박 김용원 기자
하이투자 "한전기술 신규 원전 최대 수혜주, 팀코리아 체코 수주 가능성 높아" 김인애 기자
해상풍력 ‘쩐의 전쟁’, SK오션플랜트 ‘부유식’ 확장 vs GS엔텍 ‘모노파일’ 집중 신재희 기자
에이피알 미국 성공 이어 유럽 도전장, K뷰티 성장세에 탄력 더 붙이나 김예원 기자
한전 전사 혁신 워크숍 개최, 김동철 “주인의식 가지고 장기적으로 봐야” 손영호 기자
한수원과 프랑스전력공사 체코 원전 수주 막바지 불꽃 홍보, 최종 승자는? 김홍준 기자
LG에너지솔루션, 배터리 셀 하루 만에 설계하는 인공지능 솔루션 개발 류근영 기자
HD현대마린솔루션, 상장 후 첫 지분투자로 해양 분야 인공지능 기술 확보 류근영 기자
상상인증권 "한미반도체 본더 회사로 체질개선, HBM 범용화에 수혜 기대" 나병현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