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중공업·조선·철강

박대영, 삼성중공업 4년만에 파업 위기

김디모데 기자 Timothy@businesspost.co.kr 2015-01-15 16:13:57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삼성중공업 노동자협의회가 집단행동에 나설 것을 예고하고 있다. 삼성중공업은 2011년 파업에 이어 4년 만에 파업위기에 처했다.

삼성중공업이 지난해 임단협을 마무리하지 못하고 파업의 상황까지 몰린 데 대해 박대영 사장의 책임론도 나온다.

  박대영, 삼성중공업 4년만에 파업 위기  
▲ 박대영 삼성중공업 사장
삼성중공업 노동자협의회는 14일 전체 조합원 투표에서 86.6%가 쟁의행위에 찬성했다고 15일 밝혔다.

노동자협의회는 7일 동안 조정기간을 거친 뒤 쟁의행위에 돌입할 것으로 보인다. 노동자협의회는 부분파업이 아닌 총파업을 예고하고 있다.

삼성중공업 노사는 지난해 임단협 타결에 실패했다. 목표달성격려금과 이익배분성과금 등을 두고 갈등을 빚었다.

삼성중공업은 10여년 동안 고정적으로 200%를 지급하던 목표달성격려금을 그룹방침에 따라 생산성목표인센티브로 변경하고 지난해 지급액을 절반으로 삭감했다. 이익배분성과금도 200~300% 씩 지급하던 것에서 79%로 삭감했다.

노동자협의회는 노사합의없이 그룹의 입김에 따라 상여금이 변동됐다며 반발하고 있다. 노동자협의회는 9일 서울 삼성그룹 본관 앞에서 상경집회를 열어 “삼성그룹 미래전략실은 삼성중공업에 간섭하지 말 것”이라며 상여금 정상화를 요구했다.

삼성중공업은 “성과급은 실적에 따라 변동되는 것”이라며 노동자협의회 요구를 들어줄 수 없다는 입장을 보인다.

임단협 협상과정에서 박대영 사장이 성실히 임하지 않았다며 박 사장에 대한 책임론도 제기된다.

상경집회에 참석한 노동자협의회의 한 관계자는 “임금 재협상 기간에 박 사장이 어떻게 나왔는지 본인이 더 잘 알 것”이라며 “박 사장이 노사화합을 이야기하는 것은 노동자를 기만하는 행위”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 사장은 올해 신년사에서 “노사화합과 격의없는 소통으로 임직원이 하나로 뭉쳐야 한다”며 “사장으로서 소임을 다할 수 있도록 힘을 모아 달라”고 호소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디모데 기자]

인기기사

엔비디아 이어 AMD도 HBM3E 메모리 쓴다, SK하이닉스 삼성전자에게 기회 김용원 기자
삼성전자 차세대 메모리 ‘CXL’ 신기술 내달 발표, ‘포스트 HBM’ 주도권 잡는다 김바램 기자
[리얼미터] 서울 강북을 민주당 후보 적합도, 박용진 42.6% 정봉주 35.0% 김대철 기자
카스·테라에 밀려 힘 못쓰는 ‘크러시’, 롯데칠성음료 박윤기 돌파구 찾기 난망 윤인선 기자
HD현대-한화오션 8조 규모 차기 구축함 수주 ‘사활’, 함정사업 명운 가른다 류근영 기자
포스코퓨처엠 이사회, 사내이사 후보에 유병옥 윤덕일 김진출 추천 조충희 기자
[미디어토마토] 윤석열 지지율 40.2%, 공천 긍정평가 국힘 42% 민주 38% 이준희 기자
TSMC 미국과 일본에 3·4호 반도체공장 '러브콜' 받았다, 생산 다변화에 속도 김용원 기자
인텔 2027년 '1나노 미세공정' 도입 예고, TSMC 삼성전자에 앞서가는 전략 김용원 기자
'애플 반지'는 삼성전자 '갤럭시 링'과 다르다, 비전프로 조작에 활용 가능성 김용원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