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과머니  증시시황·전망

카카오 목표주가 낮아져, 자회사 실적개선에 시간 필요

임용비 기자 yblim@businesspost.co.kr 2018-04-30 08:59:34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카카오의 목표주가가 하향조정됐다. 자회사 서비스를 통한 실적 개선이 이른 시일 안에 이뤄지기 힘들 것으로 예상됐다.

이문종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30일 카카오의 목표주가를 기존 15만3천 원에서 14만 원으로 낮추고 투자의견은 매수(BUY)를 유지했다. 카카오 주가는 직전거래일인 27일에 11만3500원으로 장을 마쳤다.
 
카카오 목표주가 낮아져, 자회사 실적개선에 시간 필요
▲ 여민수 카카오 공동대표이사.

카카오모빌리티는 3월 우선호출과 즉시배차 등 기능을 도입하고 2천~6천 원 사이의 서비스이용료를 받을 계획을 발표했지만 국토교통부와 서울시, 택시업계 등 반발에 부딪쳐 1천 원의 유료호출 서비스만을 4월 중순 출시했다.

하지만 택시 기사들이 목적지를 공개하지 않는 대신 400~500점의 포인트를 받는 방식에 호응하지 않자 이 서비스 또한 출시 나흘 만에 중단했다.

이 연구원은 “스마트호출 서비스의 이용로는 건당 1천 원이지만 택시기사에게 400~500원이 배분되고 마케팅 비용까지 나가는 점을 고려하면 당장 이익 기여는 제한적일 것”이라며 “서비스 준비 중인 카풀도 이해당사자 사이의 갈등을 감안하면 출시가 지연될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이 연구원은 “카카오택시의 유료화 가격이 낮아진 점 등을 고려하면 자회사 서비스를 통한 실적 개선에 시간이 필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카카오는 1분기 매출 5325억 원, 영업이익 293억 원을 거뒀을 것으로 추산됐다. 2017년 1분기와 비교해 매출은 2.2%, 영업이익은 15.7% 줄어든 것이다. [비즈니스포스트 임용비 기자]

인기기사

BMW 스웨덴 배터리회사 3조 규모 주문 전격 철회, 삼성SDI 대안으로 부상 김호현 기자
엔비디아 주가 고공행진에 서희건설 "더 살 걸", 미국 주식 뭘 들고 있나 보니 류수재 기자
산업은행·해양진흥공사 HMM 전환사채 전환권 행사, 지분율 둘 다 30%로 신재희 기자
수술대 오른 SK그룹, 최창원 계열사 통·폐합과 인력 구조조정도 ‘메스’ 나병현 기자
이종섭 임성근 신범철 '채 상병 특검법안 청문회' 증인 선서 거부, "법적 권리" 김대철 기자
테슬라 전기차용 LFP 배터리 자체 생산하나, ESS용에서 확장할 가능성 이근호 기자
티빙 1년 만에 확 바꿔놓은 승부사 최주희, 웨이브와 합병 지연은 '뜻밖' 윤인선 기자
신성통상 49년 만에 비상장회사로, 염태순 오너일가 향한 배당 본격화하나 남희헌 기자
[한국갤럽] 윤석열 지지율 26%, 정당지지도 국민의힘 32% 민주당 28% 조장우 기자
KG모빌리티 판매량 늘리기 안간힘, 곽재선 '팔 수 있다면 세계 어디든 간다' 이사무엘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