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과머니  증시시황·전망

뉴욕증시 3대지수 동반하락, 틸러슨 경질에 불확실성 커져

김현정 기자 hyunjung@businesspost.co.kr 2018-03-14 08:44:34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미국 뉴욕증시의 3대 지수가 모두 하락했다. 

‘비둘기파’로 분류되는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이 경질된 영향을 받은 것으로 분석됐다. 미국 행정부가 브로드컴의 퀄컴 인수를 반대하면서 기술주들이 약세를 보였다.
  
뉴욕증시 3대지수 동반하락, 틸러슨 경질에 불확실성 커져
▲ 13일 미국 뉴욕증시의 3대 지수가 모두 전날보다 하락한 상태로 장을 마감했다. 사진은 미국 뉴욕증권거래소에서 일하는 딜러들의 모습. <뉴시스>

13일 미국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171.58포인트(0.67%) 떨어진 2만5007.03으로 장을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날보다 17.71포인트(0.64%) 하락한 2765.31, 나스닥지수는 77.31포인트(1.02%) 빠진 7511.01로 거래를 마쳤다. 

서상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틸러슨 국무장관에게 해임을 통보하면서 미국 외교의 불확실성이 확대돼 뉴욕증시가 흔들렸다”며 “미국 국무장관은 외교를 총괄하는데 최근 미국이 세계 여러 나라들과 관세 마찰을 빚고 있고 북미 정상회담도 앞두고 있는 상황 속에서 비둘기파인 틸러슨 장관이 경질돼 우려가 확산됐다”고 말했다. 

후임으로 발표된 마이크 폼페이오 중앙정보국(CIA) 국장은 ‘매파’로 분류된다. 이란 핵 합의 철회, 대북 및 대중 강경 의견을 밀고나간 만큼 앞으로 중동과 한반도 지정학적 리스크가 확대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트럼프 행정부가 국가 안보를 이유로 싱가포르계 반도체 기업 브로드컴이 퀄컴을 인수하는 것을 반대하자 기술주들은 약세를 나타냈다. 

이날 퀄컴의 주가는 5%, 마이크로소프트 주가는 2.4%나 떨어졌다. 

업종별로 살펴보면 기술주가 1.2% 떨어졌고, 금융주도 1% 하락했다. 소비, 에너지, 산업, 소재, 통신 등이 내림세를 보였고 부동산, 유틸리티, 헬스케어는 올랐다.

이날 발표된 2월 미국 소비자물가(CPI)는 완만한 상승세를 보였다. 

2월 소비자물가지수가 전월보다 0.2% 올랐다. 2017년 같은 기간보다는 2.2% 상승했다.

2017년 11월 이후 가장 큰 폭으로 증가했지만 시장 전문가들의 예상치(2.3%)에는 밑돌았다. [비즈니스포스트 김현정 기자]

인기기사

양극재 하반기 청신호에도 '불안', 에코프로 엘앤에프 포스코퓨처엠 내실 집중 류근영 기자
HD현대중공업 수주 목표 상반기에 넘친다, 밀려드는 발주에 즐거운 비명 김호현 기자
출구 없는 '의료파업'에 입원 환자 급감, HK이노엔 JW중외제약 직격탄 왜 장은파 기자
롯데손해보험 매각 본입찰 이번주 예정, 우리금융 실사 뒤 막바지 작업 정희경 기자
중국 반도체 물량공세로 '덤핑' 본격화, 파운드리와 메모리 업황 변수로 김용원 기자
산업부 "2023년 1000대 기업 연구개발 투자 72.5조, 삼성전자가 33% 차지" 장은파 기자
공정위원장 한기정 "알리 테무 및 유튜브뮤직 끼워팔기 조사 7월 마무리" 장은파 기자
쿠팡이츠에 역전 당한 요기요, 네이버와 콜라보로 2위 탈환 '글쎄' 김예원 기자
경제부총리 최상목, 전기차 캐즘 우려에 "구매혜택 포함 여러 지원 검토" 정희경 기자
구광모 LG그룹 미국 현지 사업 점검, "도전과 도약 '빅스텝' 만들자" 장은파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